PR 팁

2010-03-02 “서술어 표현에 주의하세요”
고객사의 보도자료를 검토하다 보면 예상외로 잘못된 표현을 사용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특히 옳지 못한 서술어 표현으로 보도자료가 가져야 할 객관성과 신뢰에 금이 가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우리말 어순에서 가장 나중에 놓이게 되는 서술어는 문장의 주어와 호응을 잘 이루어야 함은 물론 의미를 종결 짓는 중요한 부분이라 항상 조심해서 사용해야 한다.

그렇다면 어떤 점에 주의해야 할까. 먼저 마치 누구한테 들은 내용을 다시 언급하는 간접인용 형태의 서술어 표현(~라고 한다)은 보도자료에 매우 부적합하다. 가령, A사 홍보 담당자가 보도자료에서 ‘A사는 이번 제품 출시를 기점으로 2010년부터 더욱 더 다양한 제품 라인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한다’라는 표현은 바른 표현이 아니다.

다음으로 명령형(~해라)나 청유형(~하자), 의문형(~할까요?)같은 표현도 문제가 된다. 명령이나 청유, 의문은 사실의 객관적인 전달이라는 보도자료 형식에서 불필요한 표현이다. 또 ‘~같다’나 ‘~것이다’ 라는 표현도 문제가 된다. 전자는 자신감이 지나치게 부족한 겸손한 표현이고, 반대로 후자는 사실과 관계없이 개인의 주장이나 주관이 강하게 드러나는 표현으로 모두 부적합하다. 또한 직간접으로 특정인의 코멘트를 인용할 경우 습관적으로 ‘~라고 전(傳)했다’라는 한문투 표현 보다는 ‘~라고 말했다(밝혔다, 설명했다, 주장했다)’로 바꿔서 표현하는 것이 휠씬 자연스럽다.

마지막으로 시제를 고려해 서술어를 표현하는 것이 중요한데, 예를 들어 행사 관련 보도자료의 경우 행사 이전에 발표하는 경우라면 ‘~할 예정이다’, 현재형 표현(~된다,~한다)이 모두 허용되고, 행사 이후에 발표하는 자료라면 과거형 표현(~했(었)다)등으로 서술하는 것이 좋다.

보도자료는 개인적 느낌이나 감정 주장을 벗어나 보도하고자 하는 일반적인 내용이 아니라 ‘특정 사안’에 대해 알기 쉽고 객관적이고도 논리적으로 서술되어야 한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상담

02·737·3600

평일 08:00~18:40
일요일 10:00~17:00 (토요 휴무)
cs@newswire.co.kr

서비스를 신청하면 즉시 온라인으로 보도자료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신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