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근대문화유산 문화재 등록예고

출처: 문화재청
2006-07-13 11:52
  • 최순우 옛집

  • 구 경운궁 양이재(慶運宮 養怡齋)

  • 구 천주교 포천성당

대전--(뉴스와이어) 2006년 07월 13일 -- 문화재청(청장 유홍준·兪弘濬)은 2006년 7월 14일자로 문화재위원회 근대문화재분과 제4차 회의(7. 6)에서 심의를 마친 『최순우 옛집』을 포함한 서울·경기 지역 등의 근대문화유산 5건에 대하여 문화재 등록을 예고하였다.

등록 예고된 문화재들 중 『최순우 옛집』은 ‘ㄱ'자형 안채와 ‘ㄴ'자형 바깥채로 구성된 튼 ‘ㅁ'자 평면의 전형적인 경기지방 한옥양식이다.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혜곡 최순우가 1976년부터 1984년까지 거주한 주택으로,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매입하여 2003년부터 2004년까지 복원공사 후 선생의 유품전시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 건물은 한국미의 발견과 보전을 위해 일생을 바친 선생의 주거라는 점, 사라져 가는 근대한옥의 보존이라는 점, 그리고 민간차원의 문화유산 보존·활용의 모범적인 사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구 경운궁 양이재(慶運宮 養怡齋)』는 대한제국의 마지막 왕실공사인 경운궁 중건시(1904~1906년) 궁안에 건립되어 1906년부터 1910년 사이에 궁내부 산하 황족과 귀족들의 근대식 교육기관인 「수학원」으로 사용된 건물이다.

 더불어 『구 천주교 포천성당』은 한국전쟁 이후인 1955년경 군의 원조에 의하여 건립된, 고딕양식이 가미된 장방형 평면의 강당형 석조건물이다. 1990년 화재로 목조 마루바닥과 지붕틀 등이 소실되긴 하였으나 한국전쟁 직후에 건축된 석조건축의 전형적인 의장적 특성(종탑과 뾰족아치 창호)과 공간적 특성(단일홀에 의한 강당형 평면구성) 및 화강석 조적구법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어 종교사적, 건축양식사적 가치를 겸비한 소중한 근대문화유산이다.

특히, 엽연초수납업무의 효율성을 위하여 1943년에 재건축된 「제천 엽연초 수납취급소」는 작업순서에 따라 하치장(荷置場)→배열장(排列場)·경작자대기실·계산실→감정실(鑑定室)→현품대조실(現品對照室)→갱장장(更裝場) 순으로 기능적 배치가 잘 남아 있고, 감정실에 설치된 엽연초를 실어 감정하기 위한 원형레일, 경장장 바닥의 물을 담기 위한 습도조절장치, 아연도금함석지붕의 환기구 등은 엽연초관련 시설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건립당시의 목조 트러스 및 볼트가 비교적 원형대로 잘 보존되어 있어 우리나라 근대기 엽연초산업의 대표적인 시설물로서의 가치가 크다.

문화재청은 등록 예고된 근대문화유산에 대하여 앞으로 30일 동안 문화재의 소유자·관리자 등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 등록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등록을 통하여 근대문화유산의 보존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개요
문화재청은 문화재의 관리, 보호, 지정 등의 업무를 관장하기 위해 설립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외청이다. 대전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관, 문화재정책국, 문화재보존국, 문화재활용국으로 구성돼 있다. 소속기관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국립고궁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현충사관리소, 세종대왕유적관리소, 경복궁관리소, 창덕궁관리소, 창경궁관리소, 덕수궁관리소, 종묘관리소, 조선왕릉관리소, 국립무형유산원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cha.go.kr/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김인규 연구관 042-481-488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김인규 연구관 042-481-4888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