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국비닷컴, 전국 국비교육정보 서비스 실시간 제공
부산--(뉴스와이어) 2009년 03월 10일 -- 교육도 공짜로 시켜주는데 취업까지 보장하는 사이트가 있다. 대부분 국비가 지원되는 학원의 경우가 그렇다.

사실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능력개발을 위한 정책을 잘 살펴 보면 꽤 파격적인데다가 맞춤형으로 다양하다. 노동부는 개인이 스스로의 직무능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비정규직에100% 무료로 능력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먼저 노동부에서 승인한 국비교육기관을 찾으면 된다. 인터넷으로 수강하고 싶은 교육과정을 검색하고 교육신청서를 접수해 합격이 되면 실업자의 경우 입학금부터 수업료까지 전액 무료인 교육을 받을수 있고, 재직근로자의 경우 교육비의 50%~100% 까지 국비지원을 받을수 있다.

만일 무료 강좌를 들을 수 있는 정보를 알고 싶다면 에듀국비닷컴 (www.edukukbi.com)에 접속하면 전국의 국비교육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수강지원금 훈련이란 근로자가 업무 능력을 개발하기 위해 영어 수업 등 직무와 관련된 훈련을 받는 경우 정부가 수강료 전액 혹은 일부를 돌려주는 제도다. 해당되는 훈련은 기계 정보 및 서비스 분야 등 다양한 직종의 일반과정, 영어 등의 외국어 과정, 인터넷 원격훈련이다.

정규직 여부 등에 따라 최소 50%에서 최대 100%까지 훈련비용을 돌려받을 수 있다. 지원받을 수 있는 총 규모는 1인당 연간 100만원, 최대 5년간 최대 300만원까지다.

지원을 받으려면 기본적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태여야 한다. 또 ▲40세 이상인 근로자 ▲상시 근로자수가 300명 미만인 회사의 근로자 ▲기간제 근로자 ▲단시간 근로자 ▲파견근로자 ▲일용근로자 ▲이직예정자 중 한 가지를 만족해야 한다. 예를 들어 고용보험에 가입한 40세 이상의 근로자라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수강지원금을 지원받으려면 우선 노동부가 인정한 훈련과정 중 하나를 선택해 수업을 듣고 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에듀국비닷컴(www.edukukbi.com)에 접속하면 해당 과정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수강료 환급을 신청하려면 수업이 끝난 뒤 30일 이내에 지방노동관서 혹은 교육기관에 수강지원금 신청서에 자비부담 영수증 등 증명자료를 첨부해 제출하면 된다. 다만 출석률이 80% 미만인 경우엔 환급받을 수 없다.

비정규직 근로자라면 지난해부터 운영되고 있는 근로자능력개발카드제를 활용하는 편이 더 유리하다. 일정액을 근로자가 부담해야 하는 수강지원금 제도와 달리 훈련비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어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다만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태여야 한다. 전체 지원액은 수강지원금 제도와 마찬가지로 1인당 연간 100만원까지, 최대 5년간 300만원까지다.

제도를 이용하려면 고용지원센터에서 직업능력개발훈련을 수강할 수 있는 카드를 발급받으면 된다. 훈련과정 선택과정은 수강지원금 제도와 마찬가지다.

실업자나 아직 취업하지 못한 이라면 수당을 받으며 취업훈련을 무료로 받아보자. 액수는 훈련별로 다르지만 최소 11만원, 최대 41만원이다. 우선 실업훈련은 고용보험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공짜 취업훈련을 받으며 교통비와 식비로 11만원을 받는다.

소득이 적은 자영업자도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다. 연간매출액 4888만원 미만인 사업자나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신용회복 지원 확정을 받은 사업자가 대상이다. 골프장 경기보조원, 학습지교사, 보험설계사 및 콘크리트 믹서트럭 운전사 중 연 매출액 4800만원 미만이면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과정은 실업자 훈련과정과 같다. 가까운 고용지원센터에서 구직등록을 하고 훈련상담을 받은 뒤 훈련기관 및 훈련과정을 선택하면 된다. 이 경우 교통비 5만원 등 총 11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직업능력개발계좌제란 200만원을 지원해 구직자가 주도적으로 직업능력개발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지금까지 실업훈련자들은 지정된 훈련프로그램에만 참여할 수 있었지만, 계좌제가 적용되면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에듀국비닷컴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