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도 진출 한국기업, 전력(電力) 문제를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아

출처: 한국무역협회
2009-09-03 11:23

서울--(뉴스와이어) 2009년 09월 03일 --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다소 주춤하던 인도 경제가 최근 5개월 연속 선행지수 상승세를 보이는 등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으나, 인도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여전히 많은 애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인도 CEPA(FTA)가 체결됨에 따라 향후 우리기업의 인도시장 진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며 對인도 투자확대도 예상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이경태)은 주요업종의 인도시장 현황과 현지 진출기업의 애로를 조사, 향후 지원방안을 마련코자 ‘최근 인도의 경제현황과 현지 한국기업 애로사항 조사’보고서를 발표하였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에 진출한 126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인프라 부족’이 가장 큰 애로사항(47.6%)이라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특히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전력(電力)’이라는 응답이 76.2%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도로 및 철도’가 21.4%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 밖의 애로사항으로는 인허가 및 조세문제(19.0%), 부동산 임대료 등 입지환경 악화(14.3%), 원재료 부품 조달 어려움(7.1%)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기업들의 향후 인도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83.3%를 차지했으며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4.8%에 불과했다. 주요 개선 이유로는 ‘인도내수시장 확대’(35.7%)가 가장 많았고 ‘인도투자환경 개선’(31.0%), ‘인도와의 CEPA 체결’(21.4%)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보고서는 우리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한국기업 전용공단(구자라트 市)의 조속한 완공과 기존 산업지구안의 전용공단 추가 확보가 시급하며, 노사분규 사전 방지를 위한 기업의 노사 간 의사소통채널 확대 노력 및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한 인도시장 진출 전략으로 ▲소비자 니즈를 파악한 현지화 전략과 ▲인도의 건설시장 공략, ▲장래의 인구 및 소득구조를 감안한 판매전략 등을 권고했다. 특히 인도정부는 주택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년 2백만 개의 주택건설 계획과 함께 도로 및 철도 확장 등 거대 규모의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어, 이를 활용한 우리기업의 진출 확대가 기대된다.

웹사이트: http://www.kita.net
언론 연락처

국제무역연구원 지역연구팀
김우종 연구원
6000-525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국제무역연구원 지역연구팀
김우종 연구원
6000-5259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