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출판사 Logo
2010-01-15 13:38
고산지 시인 간증 일기 ‘안개 속’ 발간
대구--(뉴스와이어) 2010년 01월 15일 -- 고산지 시인(본명 고영표)이 2007년 ‘짠 한 당신’ 발간 후 2년 만에 수필 형식의 간증 일기‘안개 속’을 발간 하였다.

간증 일기 ‘안개 속’은 고산지 시인이 1993년 사업 부도로 고난과 환란에 직면하여, 일본으로 건너가 막노동자로 생활 하면서 겪게 되는 일용직 노무자들의 애환과, 일본인과 생활화면서 그들의 정신과 문화에 대하여 깊숙한 곳 까지 들려주며, 힘든 시기를 헤쳐 나올 수 있기까지 시인의 정신적 지주가 되었던 하나님에 대한 시인의 독실한 종교적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안개 속’은 일본에서 막 노동자로 생활 하면서 쓴 일기를 엮어 낸 것으로 총 12권 중 1권이다.

<안개 속>
제목 : 안개 속_차명의 세월
작가 : 고산지(본명 : 고영표)
출판 : 한비
페이지 : 220
출판일 : 2010년 1월7일
값 : 12,000

<작가 소개>
제1시집 “비비고 입맞추어도 끝남이 없는 그리움 ” (1979년 출간)
제2시집 “짠 한 당신 ” (2007년 출간)
월간 한비문학, 시사문단 신인상 수상
제5회 시사문단 문학 대상 수상 - 수상작품 “짠한 당신” -
한국문인협회 회원/북한강문학비 건립위원
제7회 국제환경사랑공모전 문예부문 심사위원
한국청년학교(대림재건학교)교사
“시인의 집” “맥심부락” “창조문예” “신문예협회” 동인
주식회사 나노신소재 이사
의정부 영락교회 안수집사

<프롤로그>
가족과 떨어져서 지낸 50개월 동안의 광야생활(廣野生活)
일본에서의 불법 체류를 끝내고 귀국하던 날
공항에서 아내는 나를 몰라보았다
13kg이나 빠져버린 나의 몰골 때문이었다
이 일기는 아이들에게는 떳떳한 아버지로
집사람에게는 당당한 남편으로 남고자,
날마다 내 영혼의 각질을 벗겨내던 대학노트 열두 권 중
첫 번째 기록이다
참담함이 질 좋은 감사로 변화되기까지
나의 삶을 연단시킨 내게 주어진 데모도(雜役夫) 라는 배역을
나는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이다

하나님을 붙들고 몸부림쳤던
부끄러움이 아닌 자긍심을 깨닫게 해준 배역이기 때문이다

- 일본에서의 기록 : 제1권 1993년 9월 10일
  • 언론 연락처
  • 한비출판사
    김영태 편집장
    053-252-0155
한비출판사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비출판사
김영태 편집장
053-252-0155
http://cafe.daum.net/hnbimh

안개 속 표지 (사진제공: 한비출판사)
안개 속 표지
(사진제공: 한비출판사)
100x144
100x144
100x144
  • 안개 속 표지 (사진제공: 한비출판사)
  • 고산지 시인 (사진제공: 한비출판사)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출판  종교  신상품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