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시, 이탈리아 D'Appolonia사 · 인도 VNR사와 MOU 체결

2010-11-18 10:35 | 서울메트로

서울--(뉴스와이어) 2010년 11월 18일 -- 우리나라 지하철 시대를 개척한 서울메트로가 지난 36년간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도시철도 시장진출을 위한 초석 다지기에 한창이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사장 김익환)는 18일 오전 세계적 철도시스템 기업인 이탈리아의 D'Appolonia S.P.A(이하 DAPP)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경전철을 포함한 주요 철도사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메트로는 이날 양해각서를 통해 경전철 사업관련 정보 공유와 공동 사업 참여 등을 약속하는 등 파트너십을 확고히 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DAPP는 덴마크 코펜하겐 메트로의 무인시스템과 국내 인천메트로 2호선의 엔지니어링 사업을 수주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확고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지난 17일에는 철도신호전문기업인 인도 VNR과 2009년에 이어 두 번째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인도 내의 중소 도시에서 진행되는 도시철도 시장에 참여하기 위한 공동 컨소시엄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난 1월 VNR과 공동 컨소시엄으로 하이데라바드 메트로 프로젝트에 참여한 바 있는 서울메트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향후 인도 내에서 진행되는 도시철도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서울메트로는 2006년부터 세계 철도시장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해 조직을 개편하고, 전 세계 철도관련 대표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형성해 왔다. 그동안 8개국 12개 기업과 양해각서를 체결하였으며, 라오스, 파나마 등 주요 경전철 및 도시철도 사업에 공동으로 입찰 참여하기도 하였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프랑스에 이어 두 번째로 이탈리아와의 양해각서가 체결된 것은 유럽 시장은 물론 유럽이 보유하고 있는 전세계 시장에 대한 공동 진출 가능성이 열린 것”이라며, “이러한 해외진출 기반이 착실히 다져지게 되면 머지않아 구체적인 성과들을 얻어 지하철을 수출하는 시대가 도래 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서울메트로 개요
서울특별시지하철공사는 1974년 8월 15일 지하철 1호선 개통이후 고객여러분의 크나큰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지난 3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여 개통당시 1일 60여만명에서 현재 400여만명을 수송하는 명실상부한 서민의 발로 자리잡았으며 “안전·신속한 대중교통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복리증진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경영이념을 실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출처: 서울메트로

서울메트로 철도사업단
담당 과장 엄기두
02-6110-573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