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Logo
2011-05-24 10:50
포스코, ‘2011 포스코아시아포럼’ 개막
포항--(뉴스와이어) 2011년 05월 24일 -- 포스코청암재단이 주최한 ‘2011 포스코 아시아포럼’이 24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글로벌 트렌드의 변화와 아시아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렸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이 날 포럼에는 정준양 포스코 회장, 이배용 국가 브랜드위원회 위원장, 박철 한국외대 총장, 선우중호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등 국내 유수 대학의 총장과 교수, 아시아 연구 석학, 국내에서 유학 중인 아시아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세계화(globalization)는 거역할 수 없는 대세이며 21세기의 트렌드”라며“경제와 과학기술이 세계화의 쌍두마차였는데 금융위기, 지구 환경문제들은 상호이해와 공동번영이라는 윤리 와 정신이 부재한 세계화의 한계와 문제를 보여줬다”고 밝히고 “아시아는 상호이해와 상호존중을 통해 밝은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아시아포럼은 포스코가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수행을 위해 설립한 포스코청암재단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아시아의 문화와 가치 등 인문·사회 주요 이슈에 대한 과제를 선정, 1년간 총 4억원의 연구비 를 지원해 그 결과를 발표, 토론하는 자리다.

이번 포럼에서는 지난해 응모과제 총136편 중에서 아시아 지역내 상호 이해 증진과 협력에 기여할 수 있는 과제로 선정된 23편 중 12편이 발표됐다.

이날 포럼에 첫 번째 기조 연설자로 나선 로버트 테일러 (Robert Taylor) 前 영국 버킹엄대학 총장은‘동남아시아: 미래속의 과거’라는 주제로 냉전 시대 이후의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정치적 현황과 시사점을 설명했다.

그는 “서구 강대국들이 자국의 이익추구 목적으로 웨스트팔리아 체제 (Westphalian System)와 국제인권선언이 갖고 있는 주권 국가의 내정 불간섭 원칙을 조정하지 않는 것이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지속적인 평화와 번영을 확보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주장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임현진 서울대학교 교수 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소장은 ‘지구적 변환, 아시아의 부상, 그리고 한국의 역할’이란 주제의 두 번째 기조 연설 에서“지나친 국가주의와 민족주의의 경향 아래 패권경쟁이 동북아시아 지역 공동체의 건설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북아시아에서의 지역공동체 건설을 위해 한국, 중국, 일본이 경제적인 것 이외에도 문화적 접근이 유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분과를 동북아, 동남아, 중앙·남아시아 3개 지역으로 나누고 동일지역內 연구과제들을 묶어 발표함으로써 유사 지역 연구자들의 높은 관심과 토론을 이끌어 냈다.

한편 포스코청암재단은 지난‘06년부터 아시아 각국간의 교류와 협력을 넓히고 아시아의 공동 발전을 추구하기 위해 아시아 지역 지식인과 우수 대학생을 대상으로 장학, 학술 연구사업을 펼치는 포스코아시아펠로십을 중점 추진해오고 있다. 포스코아시아펠로십은 아시아 학생들의 한국유학 장학, 한국인 아시아 지역전문가 양성, 아시아 지식인의 인문· 사회 연구와 아시아포럼 개최, 아시아 현지 국가 우수대학 장학, 아시아 문학지 발간 등 6개 사업으로 운영되고 있다.
포스코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포스코 홍보실
이승남
02-3457-0989
Email 보내기
http://www.posco.co.kr

포스코청암재단이 주최한 '2011 포스코 아시아포럼'이 24일 포스코센터에서 '글로벌 트렌드의 
변화와 아시아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렸다. 올해 5회째를 맞은 포스코아시아포럼은 인문사회 
연구에 총 연 4억원이 지원되는 포스코청암재단의 핵심사업이다.  
  
사진은 포스코 정준양 회장이 개회사를 하는 모습. (사진제공: 포스코)
포스코청암재단이 주최한 '2011 포스코 아시아포럼'이 24일 포스코센터에서 '글로벌 트렌드의
변화와 아시아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렸다. 올해 5회째를 맞은 포스코아시아포럼은 인문사회
연구에 총 연 4억원이 지원되는 포스코청암재단의 핵심사업이다.

사진은 포스코 정준양 회장이 개회사를 하는 모습.
(사진제공: 포스코)
300x200
480x320
3552x236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학술  행사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