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재청,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발기인 총회 개최

출처: 문화재청
2011-06-13 10:28

대전--(뉴스와이어) 2011년 06월 13일 -- 문화재청(청장 최광식)은 유네스코 카테고리 2급 기관 설립을 위한 발기인 총회를 오는 6월 14일 한국의 집에서 개최한다.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무형문화유산 국제정보네트워킹센터’(약칭 “아태무형유산센터”로, 이하 “센터”로 한다)는 제35차 유네스코 총회(2009.10)에서 설립 승인을 얻은 후, 센터 설립을 위한 한국-유네스코 협정을 체결(2010.6)하고, ‘문화재보호법’에 설립근거규정(제17조의 2) 신설(2011.4)을 통해 문화재청 산하 법정 법인으로 설립된다.

발기인 총회에는 6명의 발기인이 참가해, 정관 심의, 임원 및 대표자 선임, 기타 센터 내규 확정 등 향후 센터의 운영을 위한 기본 절차와 규칙을 정할 예정이다. 특히 센터 이사회는 국제이사회(총 10인)로 구성되고, 유네스코 본부 및 회원국 대표의 이사 4인이 참여하게 되어 유네스코 관련 국제기구로서 센터의 역할과 위상이 한층 더 강화 될 전망이다.

동 센터는 대한민국 내 문화 분야 최초의 유네스코 관련 국제기구로, 향후 한국의 장점인 정보와 네트워킹 기능을 바탕으로 아태지역을 넘어 세계적으로 한국의 문화적 위상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무형문화유산은 최근 문화 분야에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분야로, 한·중·일 3국 센터 중 한국이 가장 먼저 해당 센터를 설립함으로써, 향후 아태지역 내 48개 회원국의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지원 활동을 선도해 나갈수 있게 됐다.

한편, 현재의 임시기구인 아태무형유산센터(2006년 설치)는 유네스코 국제기구 설립을 준비해오면서,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아태지역 내 무형유산 관련 정보화 구축, 협력네트워크 형성, 가시성 제고 등 무형문화유산 보호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아태지역 많은 국가들과 상당한 신뢰를 형성해 왔다. 특히 센터에서 발간중인 ‘Courier’는 유네스코 본부(파리) 정기 간행물에 등록되어, 무형유산관련 전문지로서 전 세계 무형유산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발기인 총회 결과를 바탕으로 6월말 경 법인설립 등기를 마치고 센터 초대 사무총장 공모 등 본격적인 업무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센터는 오는 9월말 경 국내외적으로 센터의 설립을 알리는 창립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개요
문화재청은 문화재의 관리, 보호, 지정 등의 업무를 관장하기 위해 설립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외청이다. 대전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관, 문화재정책국, 문화재보존국, 문화재활용국으로 구성돼 있다. 소속기관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국립고궁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현충사관리소, 세종대왕유적관리소, 경복궁관리소, 창덕궁관리소, 창경궁관리소, 덕수궁관리소, 종묘관리소, 조선왕릉관리소, 국립무형유산원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cha.go.kr/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국제교류과
042-481-473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국제교류과
042-481-4739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