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기업원 Logo
2011-06-20 13:30
국회의원 16명만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않겠다’ 서명
  • - 포퓰리즘입법감시 시민단체연합, 20일 서약 명단 공개
    - 서약한 국회의원 초청, 7월5일 국회에서 서약식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06월 20일 -- 18대 국회의원 299명 가운데 단 16명만이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안하기’ 서약서에 서명했다고 포퓰리즘입법감시 시민단체연합(이하 시민단체연합)이 20일 밝혔다.

시민단체연합은 이달 1일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안하기’ 서약서를 299명의 국회의원실에 직접 전달, 17일까지 서약서 회신을 받고 20일 서명한 국회의원을 공개했다.

17일까지 서약서에 서명한 국회의원은 김선동(한나라당), 김세연(한), 김영선(한), 김우남(민주당), 나성린(한), 손범규(한), 신지호(한), 심재철(한), 유재중(한), 이명수(자유선진당), 이상권(한), 이철우(한), 이춘식(한), 조전혁(한), 주호영(한), 최연희(무소속) 등 총 16명(가나다 순)이다.

전체 의원 299명 중 5%에 불과한 16명만이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안하기’ 서약 운동에 동참한 반면 95%에 달하는 283명은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한나라당이 소속의원 13명이 서명해 가장 많았다. 민주당 김우남 의원,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이 각 소속 정당에서 유일하게 서약서를 회신했고 무소속 최연희 의원도 서명 운동에 동참했다.

시민단체연합은 서약서에 서명한 국회의원을 초청해 다음달 5일 오전 11시 국회귀빈식당에서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안하기 서약식’을 개최한다. 시민단체연합은 서약서를 회신하지 못한 국회의원은 서약식 전까지 서약서를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민단체연합은 다음 달 말경에 지자체단체장 및 지방의원에게 동일한 서약서를 전달, 8월 중으로 서약서 서명자 명단을 공개할 계획이다.

시민단체연합은 이달 9일 홈페이지(http://nopopulism.org)를 개설 했으며 주요 언론 매체를 통해 ‘반값등록금 불법 집회를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광고를 내고 있다.

김만기 자유기업원 홍보실장은 “국회 의원회관실에 찾아가 일일이 서약서를 전달했음에도 대다수의 국회의원이 응답을 하지 않았다”며 “서명하지 않은 의원들은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을 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포퓰리즘 및 세금을 낭비하는 입법을 하지 않겠다고 서약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공짜밥 달라고 등록금 반으로 깎아 달라고 떼쓰는 불법시위 현장에는 얼굴을 비치면서 서약서에는 서명하지 않는 국회의원들의 처사는 온당치 않다”고 꼬집었다.

한편 시민단체연합은 지난 달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시민단체연합 결성 기자회견을 개최, ‘국회의 포퓰리즘·세금낭비 입법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같은 달 30일에는 국회의원회관에서 ‘포퓰리즘 정책, 무엇인 문제인가’ 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시민단체연합은 21세기미래교육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 교육선진화운동, 국가중흥회, 나라정책연구원, 라이트코리아,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바른교육권실천행동, 바른교육전국연합, 바른사회대학생연합, 바른사회시민회의, 바이트,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민주화포럼, 북한인권학생연대, 서울자유교원조합,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 인터넷문화협회, 자유교육연합, 자유기업원, 자유주의진보연합, 자유주의포럼, 차세대문화인연대, 참개인가치연대, 청년지식인포럼storyK, 한국다양성영화발전협의회, 한국대학생포럼, 한국미래포럼, 한국자유연합, 한국지속가능기업연구회, 한국청소년미래리더연합, 한반도통일포럼 등 총 34개 단체(가나다 순)로 구성된다.
자유기업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자유기업원 홍보실
02-3774-5053
Email 보내기
http://www.cfe.org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컨설팅  정책/정부  정당/국회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