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Logo
2011-07-18 11:12
현대중공업, 러시아에 고압차단기공장 설립
  • - 총 4백억원 투자, 블라디보스토크에 2012년 8월 완공
    - 2013년 러시아 시장서 연매출 1천억원 목표, 현재의 2배↑
    - 美, 中에 이어 러까지… 중전기기 글로벌 생산체제 구축 박차
울산--(뉴스와이어) 2011년 07월 18일 -- 현대중공업이 국내 기업 최초로 러시아에 고압차단기공장을 설립하고 러시아 중전기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8일(월) 총 4백억원을 투자해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 고압차단기(GIS) 제조공장인 ‘현대일렉트로시스템(Hyundai Electrosystems)’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총 4만㎡(1만 2천평) 규모로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12년 8월 완공될 예정이며,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연간 250여 대의 110kV〜500kV급 고압차단기를 생산하게 된다.

2015년까지 단계적인 증설을 통해 350대 생산 규모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고압차단기는 초고압 송전시스템의 핵심 보호장치로 평상시에는 전력 전송 및 제어 기능을 수행하다 송전시스템에 고장이 발생하면 사고구간을 신속히 분리하여 고장구간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현대중공업의 러시아 고압차단기 시장 진출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러시아 정부의 전력시스템 현대화 정책에 따라 러시아내 전력수요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러시아 고압차단기(GIS) 시장규모가 2012년부터 매년 10%씩 성장해 2017년에는 약 7천5백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6월 러시아연방전력청(FSK)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연방전력청 발주 물량의 50%에 달하는 고압차단기를 공급하기로 해 이미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한 상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0년 러시아 고압차단기시장에서만 5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이번 현지공장 설립으로 오는 2013년에는 현재의 두 배에 달하는 1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미국 회전기 공장, 중국 배전반·전력차단기 공장, 불가리아 변압기 공장 등을 운영 중이며, 오는 12월 국내 기업 처음으로 미국에 변압기 공장을 설립하는 등 중전기기 분야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
현대중공업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
http://www.hhi.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기계/플랜트  중전기  설립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