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19 10:06
미국 여행의 필수품 ‘캐시 패스포트’, 아시아나 항공사와 공동으로 여행 지원 프로젝트 이벤트 실시
  • - 미주노선 항공권 구매 고객 중 20명 추첨하여 100달러 충전된 캐시 패스포트 카드 증정
    - 해외에서 ATM 출금, 물품 구매시 이용 수수료 무료 혜택 제공
    - 충전 및 잔액을 미화로 관리하여 미국 여행시 더 편리하고 경제적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07월 19일 -- 외화 선불 카드 캐시 패스포트(www.cashpassport.com)가 아시아나 항공사와 공동으로 오는 7월 31일까지 미국 여행을 계획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캐시 패스포트와 아시아나가 함께하는 여행 지원 프로젝트’ 이벤트를 실시한다.

여행 성수기를 맞이하여 선보이는 ‘캐시 패스포트와 아시아나가 함께하는 여행 지원 프로젝트’ 이벤트는 아시아나 항공사 홈페이지(www.flyasiana.com)에서 한국 출발 미주노선 항공권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구매 고객 중 20명을 추첨하여 100달러가 충전되어 있는 캐시 패스포트 카드를 증정한다.

2010년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캐시 패스포트(Cash Passport) 카드는 신용카드보다 경제적이고, 현금보다 안전하고 휴대가 편리하여 해외 여행객뿐만 아니라 신용카드 소지가 부담스럽고 합리적인 지출을 원하는 유학생들과 어학 연수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캐시 패스포트 카드는 만 14세 이상이면 SC제일은행에서 누구나 발급받을 수 있으며, 마스타카드 로고가 있는 곳이면 해외 어디서든 ATM 현금 인출 가능 및 전세계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신용카드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캐시 패스포트 카드는 달러로 충전되고 이용 금액도 달러로 차감되어 미국 여행시 경비를 더욱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 현금으로 환전할 때 보다 저렴한 환율 (전신환매도율) 적용과 50%의 환율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더욱 경제적이다. 특히, 구입 당시의 환율로 계속 사용하기 때문에 환율 변동을 걱정할 필요 없으며, 해외 현지 물품 구매 수수료는 물론 ATM 현금 인출 시 발생하는 수수료도 연말까지 무료이다.

또한, 캐시 패스포트 카드는 한 장의 카드에 미화를 최소 100달러부터 최대 1만 달러까지 충전할 수 있어 휴대가 간편하고 분실 위험이 적다. 여행 중 카드 도난, 분실시에는 구매할 때 제공받은 보조카드로 대처가 용이하며, 글로벌 웹사이트 (www.cashpassport.com) 및 무료 콜센터를 통해 분실 신고, 실시간 잔액조회, 긴급 현금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 카드에 남아있는 잔액은 SC제일은행에서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하며,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 언론 연락처
  • 홍보대행 PR인사이트
    조인욱
    02-734-2900
    Email 보내기
캐시 패스포트 마스타카드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홍보대행 PR인사이트
조인욱
02-734-2900
Email 보내기

(사진제공: 캐시 패스포트 마스타카드)
(사진제공: 캐시 패스포트 마스타카드)
262x300
418x480
714x81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카드  판촉활동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