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Logo
2011-09-18 11:40
현대중공업, LNG선 2척 4억불 수주
울산--(뉴스와이어) 2011년 09월 18일 -- 현대중공업이 고부가 선박인 LNG선(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신규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6일(금) 울산 본사에서 김외현 대표이사와 싱가폴 BW 마리타임(Maritime)사의 클래런스 루이(Clarence Lui) 그룹 재무총괄이 참석한 가운데 총 4억불 규모의 15만 5천 입방미터(m³)급 LNG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형의 선박 2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예상된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길이 288미터, 폭 44.2미터, 높이 26미터 규모의 멤브레인(Membrane) 타입이며, 연료로 디젤과 가스를 번갈아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방식(DFDE)’이 적용된다.

현대중공업은 이 선박들을 2014년 하반기와 2015년 상반기에 각각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해 모두 8척의 LNG선(현대삼호중공업 2척 포함)과 2척의 LNG-FSRU(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를 수주했다.

지난 1996년 국내 최초의 LNG선을 건조한 현대중공업은 2007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이중연료 추진방식’의 LNG선을 건조했으며, 2009년에는 독자 개발한 ‘LNG 화물창’에 대한 선급(船級)협회의 승인을 획득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극지(極地)형 LNG선 화물창 용접기술’ 개발에 착수하는 등 LNG선 관련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또 현대중공업은 지난 6월 노르웨이 회그(Höegh)사와 세계 최초로 바다 위의 LNG 공급기지인 LNG-FSRU의 신조(新造)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올해 현대중공업은 조선해양플랜트 부문에서 총 79척, 171억불(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의 수주 실적을 기록, 올 수주 목표 198억불의 약 87%를 달성했다.
  • 언론 연락처
  •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9
현대중공업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9
http://www.hhi.co.kr

16일(금)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BW Maritime사 LNG선 계약식 (사진제공: 현대중공업)
16일(금)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BW Maritime사 LNG선 계약식
(사진제공: 현대중공업)
300x193
480x308
2000x12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조선  수주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