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스와이어 사이트 전면 개편

2011-10-05 10:04
뉴스와이어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0월 05일 --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는 5일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 언론인이 원하는 분야의 보도자료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도자료에 삽입할 수 있게 했다.

뉴스와이어는 이번 개편에서 사이트의 폭을 대폭 늘리고, 홍보담당자는 보도자료를 쉽게 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언론인은 원하는 분야의 보도자료를 쉽게 볼 수 있게 유저 인터페이스를 개선했다.

뉴스와이어가 시범 운영을 거쳐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제공하는 마이 뉴스 서비스는 언론인이 산업별, 지역별, 주제별로 원하는 카테고리의 보도자료를 선택해 쉽게 볼 수 있는 개인 맞춤식 뉴스 구독 기능이다.

뉴스와이어는 회원이 선택한 마이 뉴스 즉 관심분야의 보도자료를 매일 2회씩 이메일을 통해 배포하는 서비스도 제공을 한다.

뉴스와이어 신동호 대표는 “마이 뉴스를 통해 언론인이 단 한번의 클릭으로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확인할 수 있게 됨으로써, 기업은 좀더 타겟화된 대상에 보도자료를 배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뉴스와이어는 이번 서비스 개편을 통해 보도자료에 YouTube 영상을 쉽게 삽입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기업이 보도자료를 등록할 때 YouTube 영상의 URL만 입력하면 보도자료에 유튜브 영상 화면이 자동으로 노출된다. 또한 언론사는 보도자료와 함께 유튜브 동영상을 복사해서 신문, 잡지, 방송에 영상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뉴스와이어 개요
뉴스와이어는 기업이 발표하는 보도자료 뉴스를 언론, 포털, 투자자에게 배포하는 뉴스 배포 서비스의 리더이다. 현재 수천 개의 기업, 정부기관, 단체가 뉴스와이어 플랫폼과 배포 채널을 이용해 보도자료 뉴스와 공시 정보를 글자, 사진, 동영상으로 배포하고 있다. 뉴스와이어는 국내에서 가장 강력한 보도자료 배포 채널을 구축하고 있다. 다음, 야후 등 대형 포털을 비롯해 1백개에 달하는 국내 언론사와 실시간 보도자료 전송 채널을 구축하고 보도자료를 뉴스로 전송해 언론 보도를 가능케 한다. 또한 뉴스와이어에 가입한 800여개 언론사 소속 1만여명의 언론인 회원에게 타겟팅한 보도자료를 정확히 전달한다. 뉴스와이어는 또한 해외 통신사와 제휴해 국내 기업의 영문 보도자료 뉴스를 AP, Yahoo 등 수천 개의 해외 언론과 포털에 배포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뉴스와이어

코리아뉴스와이어 마케팅팀
유오영 팀장
02-737-3600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