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현대중공업 힘센엔진, 해양시장 확대 박차

노르웨이 DNV선급 입회 경사(傾斜)시험 완료
해양설비용 6천kW~1만kW급 고출력 모델
올해 드릴십용으로 힘센엔진 총 104기 수주

2011-10-19 11:05
현대중공업 제공
  • 현대중공업이 최근 울산본사 엔진기술센터에서 경사형식시험(Type Approval Test)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울산--(뉴스와이어) 2011년 10월 19일 -- 현대중공업이 순수 국산기술로 제작한 ‘힘센엔진(HiMSEN)’이 선박 및 육상발전용에 이어 해양설비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본사 엔진기술센터에서 노르웨이 DNV선급 입회 아래 고출력 힘센엔진(모델명: 16H32/40V)에 대한 25도 경사형식시험(Type Approval Test)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9일(수) 밝혔다.

이 엔진은 드릴십, 반잠수식 시추선(Semi-Rig) 등 해양설비에 탑재되는 6천kW~1만kW급 고출력 모델로, 현대중공업은 경사형식시험 후 주요 조선사 관계자들을 본사로 초청, 시연회를 갖기도 했다.

특히 이번 경사시험은 일반적으로 수평각에서 이뤄지는 선박 및 육상 발전용 엔진 테스트와 달리, 높은 파고(波高) 등 열악한 해상환경을 고려해 25도의 심한 경사조건을 바탕으로 엔진 부품의 내구성과 운전성능을 검증했다.

현대중공업은 높이 20미터를 넘나드는 파도로 작업환경이 험한 북해 등 극지에서도 엔진의 정상적인 운전이 가능하도록 부품개발 및 부대설비에 대한 모든 과정을 직접 설계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순수 국산엔진인 힘센엔진이 이번 경사시험을 성공적으로 통과함으로써, 힘센엔진에 대한 신뢰가 한층 높아졌고 신규 해양공사 수주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드릴십과 같은 해양설비에 탑재되는 엔진은 일반 상선보다 까다로운 품질조건이 요구되어 독일 만(MDT), 핀란드 바르질라(Wartsila), 美 캐터필러(Caterpillar) 등 외국 제품이 사용되어 왔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국 다이아몬드사, 노블드릴링사 등 세계적인 시추회사들로부터 드릴십에 탑재될 힘센엔진 총 104기를 수주하는 등 세계 해양설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힘센엔진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2000년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것으로, 선박의 추진 및 보조엔진, 육상발전용으로 지금까지 전 세계 40여 개국에 6,700여 대를 수출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현대중공업 (코스피: 009540)
웹사이트: http://www.hhi.co.kr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