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태주 시인 ‘별이 있었네’ 뜨거운 반응

짧고 쉬운 사랑시 97수 선보여 독자들에게 감동 선사

2011-11-16 15:59 | 토담미디어
  • 나태주 시인_대전일보 사진

  • 나태주 신간 시집 '별이 있었네'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1월 16일 -- 우리 문단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중견시인 나태주가 새로운 시집을 출간했다.

그의 신간 시집 ‘별이 있었네(토담미디어 8천원)’는 최근 문단에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어려운 시의 틈바구니에서 홀로 피어난 한 송이의 꽃처럼 향기로움을 발하고 있다.

근래 시의 홍수라고 이야기하지만 정작 일반 독자들이 읽을만한 시집이 없어 목말라하던 차에 나태주 시인이 이번 시집을 통해 오래된 갈증을 속 시원히 날려주고 있는 것이다.

비교적 짧고 이해하기 쉬운 시들로 이루어진 이번 시집은 나 시인이 지금까지 매달려 온 ‘사랑’이라는 화두에 방점을 찍는 작업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래 초등학교 교직에 몸 담으며 아름답고 일반 독자들이 이해하기 쉬운 시를 꾸준히 발표하여 많은 팬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지금까지 그가 출간한 여러 시집들 모두 사랑 이야기를 피할 수 없었는데 이번에는 작심하고 ‘사랑’을 꺼내들었다. ‘사랑하는 마음 없이 사람일 수 있을까?’ 그는 꿈꾸는 마음과 사랑하는 마음이야 말로 삶을 지탱해주는 마음의 양식이라고 이야기한다.

아담한 판형에 예쁜 표지를 갖고 있는 나태주 시집 ‘별이 있었네’에 쏠리는 독자들의 관심이 뜨겁기만 하다 앞으로 나 시인의 신간 시집 ‘별이 있었네’를 시그널로 독자들과 호흡하고 감동을 나눌 수 있는 시들이 더 많이 쓰여지고 읽혀지기를 기대한다.

웃기만 한다 / 나태주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나는
너를 사랑한다

내가 사랑하는 너는
누구를 사랑하느냐?

너는 웃기만 한다.

나태주는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시인이 되었다. 그동안 시골에서 살면서 시를 쓰는 사람인 것과 초등학교 교사를 하는 것과 자동차 없이 자전거 타고 다니는 것을 나름대로 자랑삼아 말했는데, 2007년도 초등학교 교직에서 물러났으므로 이제는 그 가운데 하나가 없어졌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충남문화상, 흙의 문학상, 박용래 문학상, 한국시협상 등을 수상했으며 충남문인협회장, 충남시인협회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공주문화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토담미디어 개요
2013 한국일보 선정 대한민국 미래우수 혁신기업

보도자료 출처: 토담미디어

토담미디어 기획실
홍순창 실장
02-2271-3335
010-3936-0268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