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Logo
2012-01-06 10:31
현대중공업, 새해 첫 선박 명명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1월 06일 -- 현대중공업이 새해 첫 명명식을 갖고, 연간 선박 93척 인도를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6일(금) 오전 울산 해양공장에서 강창준 해양사업본부장과 선주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2년 첫 번째 선박의 동시 명명식(命名式)을 거행했다.

이날 명명식을 가진 선박은 지난 2010년 4월 인도 GESCO(The Great Eastern Shipping CO.,Ltd.)사로부터 수주한 31만8천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으로, 선주측 관계자 부인들에 의해 이름 지어졌다.

이 선박은 전직 사주(社主)와 설립자의 이름을 따 각각 ‘마닉랄 우점시 쉿(Maneklal Ujamshi Sheth)’호와 ‘알데셜 에이치 비완디왈라(Ardeshir H Bhiwandiwalla)’호로 명명됐다.

이들 선박은 지난해 5월과 7월에 각각 착공에 들어가 약 8개월 만에 완공됐으며, 1척은 명명식 후 선주사에 인도되고 나머지 1척은 2월 중순 인도될 예정이다.

길이 319미터, 폭 60미터, 높이 30미터 규모의 이 선박은 최고 16.3노트(30km/h)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으며, 전 세계 항로를 운항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이 선박들을 포함해 이지스함,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 총 93척의 선박을 인도하며 세계 최고 조선소의 위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고도의 기술이 요구되는 LNG-FPSO(부유식 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와 심해저(Subsea) 분야 기술개발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등 조선 및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새로운 이정표를 세워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올해 조선해양플랜트 분야에서만 전년보다 약 17% 늘어난 236억불의 수주(현대삼호중공업 포함)를 목표로 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
현대중공업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현대중공업 홍보팀
052-202-2236
http://www.hhi.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조선  기계/플랜트  사업계획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