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 대다수 표준어 필요성에 공감

현실에 맞게 표준어 규정을 개정할 필요는 있어

출처: 국립국어원
2012-01-11 10:24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1월 11일 --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은 표준어 규정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과 사용 실태를 조사하고 이를 기반으로 이후 규정에 대한 정책 방향을 잡기 위해 ‘표준어 규범 영향 평가’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국민들의 90% 이상이 표준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필요할 경우 표준어 규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는 응답도 70.5%에 달해서 현실에 맞게 표준어 규정을 보완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 주었다.

국립국어원은 다양한 연령, 성별, 직업 등으로 구성된 3,000명을 대상으로 표준어와 표준어 규정에 대한 인지도, 이해도, 필요성 및 표준어 규정 개정 필요성 등에 대해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 97.1%가 표준어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고, 84.9%가 표준어 규정에 대해서도 인지하고 있었다.

표준어와 표준어 규정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각각 91.1%와 93.9%가 필요하다고 답변하여서 대다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표준어 규정 개정 선호도 조사에서는 70.5%가 필요에 따라 규정을 바꾸는 것이 좋다고 대답하여 다수가 필요하다면 규정을 개정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표준어와 표준어 규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위한 교육 필요

표준어와 표준어 규정에 대한 인지도가 각각 97.1%, 84.9%로 높게 나타났지만 이 중에서 28.0%와 43.9%가 ‘들어봤지만 정확히는 모른다’고 답변하여 이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표준어 규정은 ‘잘 모른다(15.1%)’고 응답한 사람까지 합하여 절반이 훨씬 넘는 사람이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결과적으로 국민 대다수가 표준어 규정이 필요하다고 인식은 하고 있지만 실제 그 내용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는 사람이 많아서 표준어 규정에 대한 올바른 홍보와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복수 표준어 확대로 실생활 언어 반영 필요

국립국어원은 2011년 8월 언어 사용 실태 등을 조사하여 ‘짜장면’ 등 39항목을 표준어로 인정한 바 있다. 이번 ‘표준어 규범 영향 평가’에서 실시한 개별 표준어 항목에 대한 실태 조사에서도 현재 비표준어로 되어 있으나 표준어에 비해 월등히 사용 빈도가 높은 항목이 다수 조사되어 이들에 대한 표준어 반영 여부도 이후 고려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문 조사와 별도로 실시된 전문가 심층 면접 결과에서도 복수 표준어에 대한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였고, 국민들 상당수가 필요에 따라 표준어 규정을 개정할 수 있다고 대답한 것에 비추어 표준어의 추가 인정은 이후에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이러한 국민 의식 조사와 실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립국어원은 표준어와 표준어 규정에 대한 지속적인 보완을 해 나갈 계획이다.

국립국어원 개요
국립국어원은 우리나라의 올바른 어문 정책을 연구·수행하고자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기관이다. 역사적으로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도운 ‘집현전’의 전통을 잇고자 1984년에 설립한 ‘국어연구소’가 1991년 ‘국립국어연구원’으로 승격되고, 2004년에 어문 정책 종합 기관인 ‘국립국어원’으로 거듭났다.

언론 연락처

국립국어원 어문연구팀
학예연구관 이운영
02) 2669-97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국립국어원 어문연구팀
학예연구관 이운영
02) 2669-9712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