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Logo
2012-01-15 12:00
’11년도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 실태조사 결과, 치료 성능 향상 되었으나 오탐 제품도 늘어
  • - 불량백신, 오탐 제품에 대한 이용자들의 주의 요망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1월 15일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서종렬)은 국내에서 제작·판매되고 있는 202종의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년도에 비해 악성코드 샘플 치료 성능은 향상되었으나 오탐제품과 불량백신도 여전히 제작·배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개요
① 조사기간 : ’11.9.1. ~ 12.31.
② 조사대상 : 77개사 202종(유료 181종, 무료 21종) 프로그램
③ 조사항목 : 악성코드 탐지 및 치료 성능, 이용약관 게재, 설치시 사용자 동의 여부, 업데이트 여부, 실시간 탐지 기능 등 39개 항목에 대해 조사
 
악성코드 탐지·치료의 경우 3,000개의 신규 악성코드 샘플 중 2/3(2,000개) 이상을 탐지·치료한 프로그램은 ‘10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17.5% → 31.2%)하였으며, 실시간 감시기능을 갖춘 백신 프로그램도 늘어난 것(16% → 26.7%)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갖춘 프로그램이 줄어들고(64.6% → 45%), 정상파일을 악성코드로 오인하여 이용자 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오탐 제품도 크게 증가(27.7% → 52%)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제품 선택에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 실태조사 시 사용된 악성코드 샘플은 실제 침해사고에 악용되었던 샘플, 해외 2곳 이상의 지역에서 발견된 샘플, 3개 이상의 백신엔진에서 발견된 신규 악성코드를 활용

방통위는 금번 실태조사에서 3,000개 샘플 중 2/3 이상을 탐지하고 치료하는 제품 63종 중에서 이용약관 고지, 설치 시 동의 확인 등 실태조사 필수항목을 준수하는 12종을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이용자들이 제품을 선택하는데 참고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방통위는 오탐, 성능미달 등의 문제점이 나타난 제품의 제조자에게 조사 결과를 개별 통보하여 시정토록 권고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경찰청, 한국소비자원 등)과도 협력하여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과 관련된 소비자 피해 민원사례를 바탕으로 제작한 ‘불량 백신 피해 사례집’을 보호나라 홈페이지에 게시하여, 유사 피해를 예방하고 이용자들이 피해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작년 9월에 배포한 ‘백신 프로그램 이용 안내서’와 이번에 제작한 ‘불량 백신 피해 사례집’이 이용자의 안전한 백신 이용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현재 국회에서 심의 중인 ‘악성프로그램 확산방지 등에 관한 법률안’이 조속히 제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정보보호팀
    송미라 사무관
    750-2757
    Email 보내기
방송통신위원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정보보호팀
송미라 사무관
750-2757
Email 보내기
http://http://www.kcc.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소프트웨어  보안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