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SK텔레콤의 색다른 재능기부, ‘찾아가는 스마트교실’로 미래 인재 키운다
  • - 학생 눈높이에 맞춘 ICT 체험 ‘찾아가는 스마트교실’ 시작
    -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무선 로봇 경연, ICT 체험 공간 티움(T.um)방문과 SK텔레콤 구성원의 재능나눔 강의를 통해 통신 기술의 이해도 증진
    - 생생한 현장의 경험이 반영된 ICT 체험 교육의 지속 개발을 통한 인재양성 노력, 교육 활성화에 이바지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2월 15일 -- ‘한국 정보통신산업의 미래를 이끌 꿈나무를 키웁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새학기를 앞두고 15~16일 양일간에 걸쳐 서울시 초·중등생 45명을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로 초청해 이색 재능기부 프로그램 ‘찾아가는 스마트교실’의 시범 교육을 실시한다. 아울러 이르면 4월부터 전국 초등학교, 중학교를 방문하여 ‘스마트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찾아가는 스마트교실’은 교육과학기술부와 SK텔레콤이 지난9월 MOU를 체결한 후 글로벌 ICT 선도기업의 노하우를 초·중등 교육활동에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무상 제공하기로 한 재능기부 교육프로그램의 첫 작품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초·중등생의 눈높이에 맞춰져 설계도를 보고 누구나 쉽게 로봇을 조립 할 수 있는 제작 과정과, 블루투스 통신 기능을 활용하여 로봇을 스마트폰으로 조종하는 응용 과정으로 구성되었으며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첨단 ICT 기술과 친숙해질 수 있도록 스스로 조립한 로봇의 이동속도와 힘을 겨루는 경연을 병행했다.

또한 학생들은 재능나눔 자원봉사자로 초청된 SK텔레콤 구성원의 강의를 들으며 대한민국 이동통신의 역사와 무선 통신의 미래, 블루투스 기술과 실생활 적용 사례 들을 배웠으며, 지난해 개편작업을 마친 한국의 ICT 체험 명소 티움(T.um)을 방문해 ICT 기술이 만들어낼 미래 생활상과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체험했다.

‘찾아가는 스마트교실’에 참여한 초등학생 오재은양(경기도 군문초, 12세)은 “선이 없어도 원격으로 움직이는 제품들에 이러한 통신기술이 숨어 있는 줄 몰랐다” 며 “책으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직접 체험을 하면서 익히니 이해가 쉽고 재밌었다. 친구들도 이곳에서 미래기술을 보고, 직접 경험해 보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SK텔레콤 김정수 CSR실장은 “공교육 활성화와 창의적 인재육성을 위한 SK텔레콤의 교육기부 프로그램 ‘찾아가는 스마트교실’ 시범 교육이 학생들의 즐겁고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 앞으로도 SK텔레콤의 비즈니스 역량과 구성원 참여 등을 통해 다양한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지속 가능한 사회 가치 창출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인재양성을 통해 국가에 이바지한다’는 SK그룹의 철학에 따라 다양한 교육기부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2006년부터 전국의 취약계층 청소년들이 교육, 상담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 ‘1318해피존’을 설립 운영중이며,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인 ‘써니’의 저소득층 아동 대상 1:1 학습 및 멘토링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 교총과 함께 ‘교육 콘텐츠 개발/활용에 관한 연수’를 진행하고, 스마트러닝 공모전을 벌여 교사들의 ICT 활용 교육 의지를 장려한 바 있으며, 장애학생들의 교육기회의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교과부와 함께 태블릿PC를 활용한 원격화상수업을 돕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방송홍보팀
    02-6100-3824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