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산가공연구회 농외소득 향상 선두
청원--(뉴스와이어) 2012년 02월 16일 -- 충북농산가공연구회가 지속적인 농산물가공 연구활동과 정보교류 등을 통하여 도내 농·특산물에 대한 부가가치를 크게 높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북농산가공연구회는 2005년도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조광환)이 결성한 단체로, 자가생산 및 지역 농·특산물을 이용하여 농산가공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농가들로 현재 35명의 대표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 연구회원들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들은 떡, 한과류, 전통장류, 각종 과일즙, 절임배추, 장아찌, 시래기 등 50여 종에 이르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요구에 따라 점차 다양화, 기능화 되어가고 있는 추세이다.

최근 가입한 회원들을 제외한 20여명의 회원들은 연간 5,000~8,000만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충주에서 사과한과를 생산하는 이순영 씨와 단양에서 전통장류와 친환경 가루제품을 생산하는 장학이씨 등은 5억 원 이상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회원들은 전통식품에 기능성을 함유한 제품들을 개발하여 생산하거나 친환경농산물을 이용한 고품질의 제품, 약초류를 이용한 제품 들을 생산하여 판매하고 있다.

충북농산가공연구회 윤선혁 회장(55세, 산성것대메주)은 “회원들이 필요로 하는 경영, 마케팅, 품질향상 등을 위한 교육과 정보교류를 수시로 개최하고 전국의 우수 사업장 벤치마킹과 전시회·박람회 등을 통하여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각 사업장들이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 연영흠 식품소득팀장은 “농외소득 향상을 위하여 회원별 사업장의 안정적인 정착과 지역에서의 가공사업 전진기지로서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연구회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식품소득팀장 연영흠
    043-220-5791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조사연구  충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
3천여 개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전송합니다.
AP, Yahoo, New York Times, Google News, Dow Jones, The Wall Street Journal, Bloomberg, MSN, MSNBC, Factiva 등 3천여 개 매체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