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생활 속 애매한 호칭·지칭, 인사의 표준 마련…국립국어원, ‘표준 언어 예절’ 발간

출처: 국립국어원
2012-03-13 10:01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13일 -- 부르기 어려운 남편 누나의 남편, 여동생의 남편, 정확한 호칭은?
‘커피 나오셨습니다. 뜨거우시니, 조심하세요.’는 손님을 존대? 커피를 존대?
겉봉의 이름과 속지 내용이 다른 청첩장, 올바르게 쓰는 방법은?

가까운 사이지만 부르기 애매한 남편 누나의 남편은 ‘아주버님’이라 하고 여동생의 남편은 ‘○ 서방’과 함께 말하는 사람이 남자일 경우 ‘매부’, ‘매제’, 여자일 경우 ‘제부’라고 한다. 또 커피 전문점에서 흔히 듣는 ‘커피 나오셨습니다. 뜨거우시니, 조심하세요.’는 손님이 아닌 커피를 존대하는 잘못된 표현이다. ‘○○○[친구 부모 성명] 배상(拜上)’이라 적힌 청첩장 봉투 속에 친구가 자신의 결혼을 알리는 글이 담겨 있다면 발송 주체와 결혼 당사자가 달라 혼란을 줄 수 있으므로 바람직하지 않다.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에서는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호칭어, 지칭어, 경어법에 대한 혼란과 어려움을 덜고자 ‘표준 언어 예절’을 발간하였다. 이 책은 1992년에 나온 ‘표준 화법 해설’을 20년 만에 개정한 것이다. ‘표준 화법 해설’(1992)은 언어 예절에 대한 표준을 담은 지침으로 이용되어 왔으나, 그동안 가정에 대한 의식이 변화하였고 직장 내에서 존중과 배려의 태도가 점차 확산되면서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이 생겨남에 따라 개정된 표준 언어 예절이 필요하게 되었다.

또 ‘표준 화법 해설’(1992)에서는 화법의 전 영역이 아닌 일부분만을 다루고 있어 제목과 맞지 않아 이번 개정에서는 실제 담고 있는 내용에 맞추어 ‘표준 언어 예절’로 제목을 바꾸었다.

국립국어원은 2009년과 2010년에 걸쳐 국민을 대상으로 국어 사용 실태를 조사하였고 2011년 3월부터 11월까지 총 열한 차례에 걸쳐 서정목(서강대 교수) 위원장 등 국어학자, 언론인, 유학자 등 10인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열어 개정해야 할 대상과 범위를 검토, 표준 화법 개정안을 마련하였다. 또 2011년 11월에 ‘표준 화법 보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여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12월 국어심의회 보고를 거쳐 ‘표준 언어 예절’을 발간하게 되었다.

‘표준 언어 예절’은 가정에서의 호칭·지칭, 사회에서의 호칭·지칭, 경어법, 일상생활의 인사말, 특정한 때의 인사말로 구성되어 있으며, 실생활에서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혼례, 상례, 축하, 위로와 관련된 서식들을 추가하였다.

‘표준 언어 예절’에서는 표준 화법에 없었던 조부모, 손주, 사촌에 대한 호칭, 지칭을 추가하였다. 또 부모에 대한 호칭으로 어릴 때에만 ‘엄마’, ‘아빠’를 쓰도록 하였던 것과 달리 현실을 반영하여 장성한 후에도 격식을 갖추지 않는 상황에서는 ‘엄마’, ‘아빠’를 쓸 수 있도록 하였다. 여동생의 남편을 호칭하거나 지칭할 때에는 ‘○ 서방’과 함께 남자일 경우 ‘매부’, ‘매제’, 여자일 경우 ‘제부’를 쓸 수 있도록 하였다. 반면, 남편 누나의 남편을 호칭하거나 지칭할 때에는 ‘아주버님’, ‘서방님’을 쓸 수 있다고 하였던 것을 ‘아주버님’만 쓰도록 하였다.

이와 함께 직장에서 윗사람에게는 ‘-시-’를 넣어 말하고 동료나 아래 직원에게는 ‘-시-’를 넣지 않고 말하도록 했던 것을 직급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시-’를 넣어 존대하도록 하였다. 또 ‘축하드리다’가 불필요한 공대라 하여 ‘축하하다’만 쓰도록 하였던 것을 ‘축하합니다.’와 함께 공손함이 담긴 ‘축하드립니다.’도 인정하였다.

새롭게 보완된 ‘표준 언어 예절’은 가정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생활할 때 필요한 올바른 언어 예절을 아우르고 있다는 점에서 교육기관, 언론계, 출판계, 기업체 등에 유용할 것이다. 이번에 발간된 ‘표준 언어 예절’은 국립국어원 누리집(www.korean.go.kr)에서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국립국어원 공공언어지원단(02-2669-9726)에 요청 시 책자를 배부할 계획이다. 또, 국립국어원은 올해 안으로 ‘표준 언어 예절’을 보다 친근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주요 내용을 모아 만화 형태의 전자책으로 제작할 예정이며, 이는 국립국어원 누리집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국립국어원 개요
국립국어원은 우리나라의 올바른 어문 정책을 연구·수행하고자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기관이다. 역사적으로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도운 ‘집현전’의 전통을 잇고자 1984년에 설립한 ‘국어연구소’가 1991년 ‘국립국어연구원’으로 승격되고, 2004년에 어문 정책 종합 기관인 ‘국립국어원’으로 거듭났다.

언론 연락처

국립국어원 공공언어지원단
박주화
02-2669-972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