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13 12:15
몸에 좋은 슈퍼푸드 ‘콩’, 자궁근종에도 좋을까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13일 -- 콩은 땅에서 나오는 고기로 불린다. 단백질이 풍부한 것은 물론 인간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모두 갖추고 있는 완전식품으로 흔히 ‘슈퍼 푸드’라고 칭한다. 실제로 미국 FDA에서는 콩을 하루에 25g 섭취하면 관상동맥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사포닌이 풍부하여 몸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억제하며, 노화의 원인이라 할 수 있는 지방산의 산화를 방지하기도 한다. 이 밖에도 비타민과 무기질, 트립신저해제와 피토스테롤 등의 여러 가지 생리활성물질이 함유되어 있어 건강을 생각하는 이들에게 필수 식품으로 손꼽힌다.

그러나 적당량을 섭취해야지 약이 되는 법이다. 많이 먹을 경우에는 도리어 병을 만들 수 있다. 자궁근종이 있는 경우 콩을 과도하게 섭취하게 되면 자궁근종에 영향을 미치게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콩과 자궁근종, 무슨 관계일까

자궁근종은 식물성 에스트로겐에 영향을 받는다. 자궁근종이 있을 경우 다량의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은 자궁근종의 크기를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통 콩들은 대부분이 파이토 에스트로겐 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파이토 에스트로겐은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을 낮춰주는 역할을 한다.

때문에 보통 콩들은 물론 된장이나 청국장, 두부, 두유 등의 발효된 콩들은 파이토에스트로겐의 작용이 활발하여 자궁근종을 예방 및 완화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문제는 이러한 콩에 들어있는 식물성에스트로겐을 추출하고 합성해 만든 건강보조제의 경우 다량의 에스트로겐이 함유되어 있어 자궁근종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성질환전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적당량의 콩을 먹는 것은 전반적인 건강 및 자궁건강에도 도움이 되지만, 뭐든지 다량으로 섭취할 경우에는 도리어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적당량 섭취하면서 자궁의 혈액순환이 원활할 수 있도록 하복부를 따뜻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자궁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조언한다.

자궁근종, 한방 치료 원한다면

이미 자궁근종이 발병한 경우에는 전문의와 함께 치료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한방치료법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한방치료를 할 때에는 개개인의 자궁건강상태 및 전반적인 체질과 건강상황을 고려해 내복약과 더불어 한방좌훈, 뜸, 침 등의 다양한 방법을 병행하게 된다.

여성질환전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한방좌약 자경단도 자궁근종 치료에 효과적으로 사용된다”며 “질점막과 자궁조직으로 보다 직접적으로 약효를 침투시켜 자궁의 정상적인 조직 부분을 활성화 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전한다.

이 밖에도 방광 및 생식, 비뇨기 계통에 발생하는 질환을 치료하고 싶다면 한방좌약 요실단을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이 있다. 콩이 몸에 좋다고 무턱대고 많이 섭취를 할 경우에는 자궁근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실히 인지하여, 체질과 몸 상태를 고려해 적당량을 복용하는 것이 좋겠다.
  • 언론 연락처
  •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
    02-545-0072
     
    홍보대행 미디어M
    김국주
    Email 보내기
여성미한의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
02-545-0072
 
홍보대행 미디어M
김국주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의학  기타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