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Logo
포스코 출자회사 임원인사 발표
포항--(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19일 -- 포스코는 19일 비상장 출자회사 주주총회를 일제히 개최했다.

금번 임원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외부인사 영입이다.

포스코는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조직의 내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에는 외부에서 우수한 인재를 영입한다는 방침 하에 올해 출자사 대표이사 사장에 2명의 외부 전문인력을 영입했다.

신규 선임된 출자사 대표이사는 포스코A&C 대표이사 사장에 이필훈 前정림건축사무소 대표, 포스텍기술투자 대표이사 사장에 최명주 前GK파트너스 대표다.

이필훈 사장은 55년생으로 연세대 건축학과와 오하이오주립대(석사)를 졸업하고, 윈도시 건축연구소, 영 종합건축사무소, ㈜태두종합건축사무소 대표이사 등을 거쳐 정림건축 대표를 맡았다. 정림건축 대표로 재직하면서 디자인 건축설계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정림건축의 위상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휘닉스파크 리조트, 연세대 첨단과학 기술연구관, 폴란드 한국대사관 등 다양한 규모있는 설계 프로젝트를 리드한 경험으로 포스코패밀리사가 참여할 건축물의 설계, 디자인 기술 등의 분야에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명주 사장은 56년생으로 국제대 경제학과와 서울대(석사), 옥스포드대(박사)를 졸업하고, 산업연구원 동향분석실 연구원, 세계은행(IBRD) 국제경제연구국 Consultant, 계명대 통상학부 부교수, 교보증권 대표이사 사장, GK파트너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금융전문가다. 최 사장은 포스텍기술투자에서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을 통해 포스코패밀리의 동반성장 활동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업계 수주 1위 등 사상 최대의 경영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정동화 대표이사 사장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포스코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