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Logo
2012-03-26 10:00
수교 50주년 맞는 한-칠레 경제인, 경협 확대 다짐
  • - 대한상의 26일 ‘한-칠레 경협위’ 가져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26일 -- 수교 50주년을 맞는 한국-칠레 경제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경제협력 확대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세바스티안 피네라(Sebastian Pinera) 칠레 대통령도 참석해 기업인을 격려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26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한-칠레 경제인 오찬간담회’에는 피네라 칠레 대통령 외에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박영주 한-칠레 경협위원장(이건산업 회장), LG그룹 구자홍 회장, 김영민 한진해운 사장, 김대유 STX 사장, 쟝작 두하트(Jean Jacques Duhart) 칠레 경제부 차관, 알프레도 모레노(Alferedo Moreno) 외교부 장관, 로베르토 마리스타니(Roberto Maristany) 칠레-한 경협위원장, 안드레스 꼰챠(Andres Concha) 칠레산업협회 회장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손경식 회장은 “올해로 수교 50주년을 맞는 한국과 칠레는 그동안의 상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더 넓은 번영의 길을 가기 위한 새로운 50년의 출발점에 서 있다”면서 “이번 칠레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기업인 간 우호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경제협력이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어 “이번 회의를 통해 발효 8주년을 맞는 한-칠레 FTA 성과를 되돌아보고 광물과 에너지자원, ICT 분야에서의 다양한 협력방안이 논의됐다”면서도 “양국의 잠재력과 산업구조를 감안할 때 경제협력 범위가 더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네라 칠레 대통령도 특별연설을 통해 양국이 다양한 분야로 협력의 폭을 넓히는데 기업인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열린 ‘한-칠레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에서 박영주 위원장은 “작년 6.3%의 견조한 경제성장세를 보인 칠레는 남미 최초로 2010년에 OECD에 가입한 국가”라고 강조하면서 “이처럼 저력있는 칠레와 FTA를 체결해 이전보다 교역량이 4배이상 증가하고 한국이 칠레의 5대 교역대상국으로 자리잡은 것은 주목할 만한 성과”라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는 최평락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조미진 명지대 교수, 고상모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실장 등이 각각 양국의 ICT 협력방안, FTA 성과, 광물에너지자원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 언론 연락처
  • 대한상공회의소 구미협력팀
    이강민 팀장
    6050-3551
대한상공회의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한상공회의소 구미협력팀
이강민 팀장
6050-3551
http://www.korcham.net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