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취임

2012-03-26 18:20 | 하나금융그룹
  • 26일 열린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의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정태 회장의 모습.

  • 26일 열린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의 취임식에서 그룹내 관계사 사장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는 김정태 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의 모습. (왼쪽부터)하나은행 김종준 은행장, 하나금융그룹 최흥식 사장,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외환은행 윤용로 은행장, 하나대투증권 김지완 사장.

  • 26일 열린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의 취임식에서 김정태 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임직원들과 축하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하나은행 김종준 은행장, 하나금융그룹 최흥식 사장,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외환은행 윤용로 은행장, 하나은행 김창근 노조위원장, 하나대투증권 김지완 사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26일 --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 www.hanafn.com)은 26일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 본점 1층 로비에서 그룹내 관계사 사장 및 임직원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정태 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에서 김정태 회장은 “최근 외환은행이 한 식구가 되면서 우리의 비전인 ‘초우량 종합금융 서비스 네트워크’ 달성을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며 “이제 저는 ‘Global Top 50'라는 우리의 목표를 2만3천 하나가족이 하나되어 반드시 완성하도록 하겠다”고 그룹의 목표 완성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금융’을 ‘길’에 비유하고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하고 로마가 거대제국을 이룬 것은 ‘아피아’라는 사람이 설계한 세계최초의 고속도로인 ‘아피아 가도’ 덕분이었다”는 내용을 소개하며 적극적인 해외진출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회장은 회장으로서 임무를 시작하면서 직원들과 몇 가지 약속을 했다.

- 직원들과 마음으로 소통하는 헬퍼
- 성과에 어울리는 충분한 보상
- 직원들에 대한 투자와 자기계발의 기회 대폭 확대 등을 약속했다.

김회장은 그룹의 비전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그룹의 경영슬로건으로 ‘건강한 하나, Happy Together'를 제시했다. 이는 하나가족 모두가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잘 가꾸면서,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로 사회공동체와 더불어 성장하는 건강한 하나금융을 만들어 우리 사회를 단순한 기부를 넘어 자립을 돕는 진정한 나눔과 함께 자원의 공유를 통해 비용절감과 환경도 보호하는 ‘건강한 사회’로 만들어 가자는 것이다.

또한, 김회장은 직원들에게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열린마음(openness)’이다”며 조직이 커지고 서로 다른 기업문화를 가진 구성원들이 함께 일하면서 서로가 마음을 열고 상대를 이해하는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그룹 모두가 참여하는 ‘늘 감사운동’을 전개할 것을 제안했다.

신임 김정태 회장은 52년생(60)으로 경남고, 성균관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은행과 신한은행을 거쳐, 1992년 하나은행 창립멤버로 합류하였고 하나은행 부행장 겸 가계금융그룹 총괄대표,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등을 역임하고 2008년부터 하나은행 은행장을 맡았다.

보도자료 출처: 하나금융그룹 (코스피: 086790)
웹사이트: http://www.hanafn.com

하나금융지주 홍보실
강경문 차장
02-2002-277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