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시, 민 관 학 연계해 주말 학습프로그램 지원

저소득 돌봄학생 대상, 대학생 외고생 연계한 토요행복학교 운영
민간단체와 한해동안 다양한 금융지식 쌓는 ‘어린이 금융교실’도 운영

2012-04-01 13:37
서울특별시청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1일 -- 서울시는 주5일 수업 전면시행에 맞춰 민간·학교와 함께 아이들에게 주말을 재미있고 유익하게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저소득 돌봄 학생들에게 대학생 멘토링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27일(화) 명지대학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31(일)에는 입학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갔다.

‘토요행복학교’는 저소득 돌봄 대상 학생에 대한 지속적인 맞춤형 인성교육을 위해 지도교사인 대학생과 학습 멘토인 외고생을 연계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이다.

학생 5명당 체험·인성교육을 담당할 대학생 지도교사1인과, 학습지도를 위한 학습 멘토 1인으로 소그룹 멘토링을 하도록 편성하여, 저소득 돌봄대상 학생 200명과 대학생 40명, 대원외고 및 대원국제중학생 40명이 구성됐다.

올해 처음 열리는 토요행복학교는 지난 31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15주간 운영되며, 일시적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을 시행해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한 성공적인 학습모델이 될 것을 기대된다.

서울시는 민간단체와도 연계해 놀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청소년금융교육협의회(www.fq.or.kr)에서 운영하는 어린이 금융교실은 아이들에게 금융지식을 쌓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합리적 소비와 저축, 보험에 관한 기본 개념을 퀴즈 형태로 재미있게 풀어나가는 뮤지컬 ‘어린이 경제학박사 재크의 신나는 경제여행’은 서울과 수도권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선착순 신청을 받고 있으며 저학년 아동은 학부모와 동반하여 참여할 수 있다.

뮤지컬 외에도 어린이금융교실은 ‘지역아동센터로 찾아가는 주말 금융교실’, ‘방학 중 어린이 일일 서울시티 금융투어’, ‘예금보험공사와 함께하는 소외계층, 실업고, 자립청소년 금융교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말 어린이금융교실’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청소년 정보 찾기 유스내비(www.youthnavi.net) 또는 (사)청소년금융교육협의회(www.fq.or.kr)를 통해 쉽게 검색 및 신청할 수 있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지역사회와 연계해 아이들에게 보다 재미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 및 홍보해 주말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에서 민관학 협력을 꾀하고 있다”며 “이후에도 지역 사회단체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발굴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자:정우성 팀장(02-784-3237~8)

서울특별시청 개요
서울특별시청은 국제적인 도시이자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1천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다. 서울시청은 2011년 10월부터 시민운동가 출신인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공약한 프로젝트는 집 걱정 없는 희망둥지 프로젝트, 밥과 등록금 걱정없는 배움터 프로젝트,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전시성 토건사업 재검토와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기본이 바로선 도시와 안전한 도시시스템, 부채감축과 재정혁신을 통한 균형살림, 창조성과 상상력으로 서울경제 점프업, 소통 협력 참여 혁신으로 열린시정 2.0, 여성과 가족복지 등 여성 희망 프로젝트, 더불어 행복한 복지 우산 프로젝트이다.

서울특별시 여성가족정책실
아동청소년담당관 최동수
02-6360-459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