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1 14:00
주요 신흥국 주식시장 약세로 주간수익률 2주 연속 하락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1일 -- 중국 등 주요 신흥국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이면서 해외주식형펀드 주간 수익률은 이 주 연속 하락했다. 인도주식펀드가 가장 부진했고, 일본주식펀드는 수출주 강세에 힘입어 선방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www.FundDoctor.co.kr)이 30일 아침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해외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한 주간 1.30% 하락했다. 미국의 경제지표 부진과 유럽 채무위기에 대한 불안감 고조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주요 신흥국 국가들의 기업실적 악화 우려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인도주식펀드가 가장 저조한 -3.08%의 수익률을 냈다. 최근 루피화 약세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 약화와 스페인의 2차 구제금융 요청설이 악재로 작용했다. 올해 재정적자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힘들것이라는 인도 재정부의 발표가 투자심리에 부정적이었다. 또한 조세회피 신규 규제안으로 외국인 투자자금이 유출될 것이라는 우려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중국주식펀드는 1.77% 하락했으며 아시아신흥국주식펀드도 1.37% 하락했다. 중국 기업실적 악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된 가운데 유럽의 제조업 지표도 부진해 경기 하강우려가 확대됐다. 프랑스와 영국의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하향 조정 등 유럽발 악재가 부각되며 글로벌 증시에 민감한 홍콩 H지수 시장도 하락했다.

브라질주식펀드는 1.37% 떨어졌다. 중국과 유로존의 경기둔화로 수출 증가세가 둔화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 수출 관련주 중심으로 증시가 하락했다.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예상보다 부진했던 것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국제원유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에너지주가 약세를 보였다.

프론티어마켓주식펀드는 1.22%의 수익률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동남아주식펀드도 0.5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시장이 재무구조 건전성 제고와 기업실적 호조에 힘입어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차별화된 상승세를 보였다. 동남아주식펀드도 0.56% 상승했다.

일본주식펀드는 0.92% 상승했다. 버냉키 효과로 인한 글로벌 경기 부양에 대한 기대감에 수출주들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일본증시를 끌어올렸다. 엔화약세로 도요타, 혼다, 소니 등의 수출주 주가가 강세였다.

섹터펀드 중에서는 헬스케어섹터펀드가 한 주동안 1.07% 상승했으며 멀티섹터펀드도 0.43% 상승했다. 다른 섹터펀드들은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에너지섹터와 기초소재섹터는 각각 -2.30%와 -2.35%의 수익률을 냈다.
  • 언론 연락처
  • KG제로인 리테일사업부
    박상희 차장
    02-769-9936
    Email 보내기
제로인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KG제로인 리테일사업부
박상희 차장
02-769-9936
Email 보내기
http://www.funddoctor.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펀드/연금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