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ctiveX, 민간·정부 200대 사이트 중 168곳에서 사용

민간 86개 사이트에서 평균 3.9개, 행정기관 82개 사이트에서 평균 3.7개 사용 중
민간은 금융 결재에 41%, 행정기관은 보안에 40% 집중
차세대 웹 표준기술인 HTML5 확산 추진

출처: 방송통신위원회
2012-04-02 10:57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2일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와 행정안전부(장관 맹형규)는 인터넷 이용편의증진 및 웹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간 및 행정기관의 주요 웹 사이트 각각 100개를 대상으로 ActiveX 사용현황을 조사했다.

※ ActiveX : MS社의 Internet Explorer에서만 동작되는 기술로 사용자가 웹서비스를 이용하는데 필요한 응용프로그램을 PC에 자동으로 설치를 지원해주는 비표준 기술

우리나라 민·관 주요 200대 사이트 중 84%인 168개 사이트에서 웹브라우저 호환성과 보안문제를 야기하는 ActiveX 기술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영역은 결제·인증(41.1%), 행정기관은 보안(40%)에서 ActiveX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웹 표준으로 쉽게 전환할 수 있는 동영상 재생·그래픽 표현 등 멀티미디어 부분도 많이 사용(민간 22.4%, 행정기관 31%)되고 있어 인식제고를 통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 조사결과를 보면 ▲ 민간 부문은 100개 사이트 중 86개 사이트가 평균 3.9개의 ActiveX를 사용하였으며, 금융, 쇼핑, 인터넷서점 사이트 순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행정기관의 경우는 100개 사이트(행정기관 홈페이지 45개, 대민사이트 55개) 중 82개 사이트에서 평균 3.7개의 ActiveX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통위 박재문 네트워크정책국장은“ActiveX가 사용되는 부문이 상당히 줄고 있으나 금융과 보안 부문에 집중되어 있어 이용자가 체감하기에는 이르다.”라며“다만, 금융사들이 오픈뱅킹 도입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어 고무적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 정윤기 정보기반정책관은 “현재 행정기관은 ‘전자정부서비스 호환성 준수지침(행정안전부 고시 제2010-40호)’에 따라 전자정부서비스는 3종이상의 웹브라우저를 지원하도록 의무화하고, 웹호환성 수준진단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금년에는 ActiveX 진단 및 대체기술 컨설팅을 더욱 강화하고 진단기관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방통위와 행안부는 지속적인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3차례 더 ActiveX 사용현황을 조사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안에 ActiveX 기술대체와 웹 표준 기술 확산을 위해‘웹사이트 진단시스템’을 구축해 웹 개발자나 웹서비스 제공자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 웹 사이트 진단 시스템은 소스코드나 URL 입력으로 해당 웹 사이트의 웹 표준 준수여부 및 코딩 오류 등 확인 및 대체가능한 웹 표준기술을 제시해주는 기능 수행

또한 방통위는 이번에 ActiveX를 사용하는 민간 영역 웹 사이트에 대체기술 가이드라인 제공은 물론 기술 컨설팅을 연중 시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내 웹 환경의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위해 차세대 웹 표준기술인 HTML5가 확산될 수 있도록 인력양성, 각종 공모전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 HTML5는 별도의 플러그인을 설치하지 않고도 플래시나 미디어 플레이어 등 다양한 웹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PC나 모바일 환경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표준기술

참고로 이번 조사는 2012년 3월 12일부터 3월 27일까지 이루어졌으며, 조사방법은 ActiveX를 포함하는 <object> 태그를 자동적인 방법으로 하위 3단계 링크 및 로그인 전 단계까지 검색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 개요
방송통신위원회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에 따른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며, 방송과 통신의 균형발전과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통령 직속 합의제 행정기구로 출범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설립된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과 통신에 관한 규제와 이용자 보호, 방송의 독립성 보장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 등의 업무를 총괄하고 있으며,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고, 방송과 통신의 균형 발전 및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 등을 설립목적으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cc.go.kr
언론 연락처

방송통신위원회 인터넷정책과
홍진배 과장, 김도환 사무관
750-274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방송통신위원회 인터넷정책과
홍진배 과장, 김도환 사무관
750-2742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