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전시, 대형마트·SSM 매월 2·4째주 일요일 쉰다

2012-04-06 14:14
대전광역시청 제공

대전--(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6일 -- 대전에서도 오는 5월부터 매월 2·4째 일요일에는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이 영업을 못하게 된다.

대전시는 지난 4일 열린 자치구 담당회의를 갖고 대형마트 및 기업형슈퍼마켓(SSM)의 영업시간을 오전 0시부터 8시까지 제한하고, 의무 휴업일은 매월 2·4째주 일요일로 지정하는 조례안을 마련해 의회에 상정키로 합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5개 자치구가 중소상인 영업과 골목 상권에 실질적인 활기를 불어 넣는다는 법령 개정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 대전 시내 대형마트 및 SSM이 매월 같은 날로 휴무일을 지정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공감대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각 자치구는 대형마트와 SSM의 심야영업 제한과 의무 휴업일을 지정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5월중 의결해 전면 시행하게 된다.

신태동 시 경제정책과장은 “시민들은 대형마트와 SSM 의무휴업제 시행으로 소비생활에 다소 불편한 점이 있겠지만, 벼랑 끝에 몰린 지역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상생발전을 이뤄 나간다는 점을 고려해 시민의 이해와 협력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전광역시청 개요
대전광역시청은 15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염홍철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습니다. 대전시는 대전엑스포, 정부대전청사 유치, 유성 관광특구 지정, 대덕연구개발특구 지정, 현행 대전역 인근의 고속철도 주변 정비사업을 통해 끊임없이 발전해 왔습니다. 또한 버스준공영제와 전국이 부러워하는 복지만두레 시책으로 서민들에게 큰 혜택을 주고있으며, 대전지하철시대 개막, 100년만의 동서관통도로 개통, 각종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 및 도심공원화 사업도 착실히 추진하고 있습니다. 염홍철 시장은 대전경제를 위해 서비스산업의 고도화, 의료웰빙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미래 성장동력산업을 육성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출처: 대전광역시청

대전광역시 경제정책과
담당자 김선희
042-600-333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