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8 11:30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 - 서울시, 4. 9(월)부터 뚝섬․여의도한강공원에서 ‘한강 열린책방’ 무료 운영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8일 -- 화창한 봄날 야외공원에 드러누워 책을 즐기는 모습, 이젠 내가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답답한 도서관을 벗어나 따사로운 햇살 아래서 소설 한 권 읽어보는 건 어떠세요?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책 읽는 서울, 책 읽는 한강을 만들고, 시민들의 여가활동을 증진시키기 위해 4.9(월)부터 뚝섬·여의도한강공원에서 ‘한강 열린책방’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강 열린책방은 ▴ 뚝섬한강공원 음악분수 광장 ▴ 여의도한강공원 천상의 계단 인근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매일 오후 1시~6시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단 우천시에는 운영하지 않는다.)

‘한강 열린책방’은 움직이는 이동 도서대로 기존 한강공원 환경미화를 위해 사용하던 전기차(에코카)를 새롭게 정비하여 제작했다. 도서대는 책을 형상화한 모양으로 만들어, 마치 거대한 책이 움직이는 것 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구비된 도서는 200여권이며, 서울과 한강에 관련된 책부터 야외에서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단행본 위주로 구성되어 있다. 도서목록은 소설, 에세이, 자기계발서, 역사, 정치, 아동·청소년 도서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로 구성되어 여러 세대가 함께 와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열린책방 이용은 ▴ 간단한 신분 확인 ▴ 휴대전화번호 기재를 통해 바로 도서대여가 가능하다. 도서 반납은 운영시간 중에는 열린책방, 운영시간 후에는 안내센터에 하면 된다.

열린책방 한 켠에 구비되어 있는 ‘독서 릴레이 노트’에는 책을 읽은 후 간단한 독서소감이나 추천 평을 남길 수 있어서 독자 간의 작은 소통창구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시민들이 읽고 싶은 희망도서를 적으면, 향후 소장도서 신규 구입시 반영될 예정이다.

뚝섬한강공원은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 2,3번 출구를, 여의도한강공원은 지하철 5선 여의나루역 2,3번 출구를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ttp://hangang. seoul.go.kr)를 참조, 또는 한강사업본부(☎02-3780-0796)로 문의하면 된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한강공원 열린책방을 통해 가족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문화창구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하며, “모든 시민들이 공공으로 이용하는 도서인만큼 시민들께서 소중히 다루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운영부 문화관광과
    김세정
    3780-0796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운영부 문화관광과
김세정
3780-0796
http://hangang.seoul.go.kr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사진제공: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사진제공: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300x200
480x320
1747x1165
  •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사진제공: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사진제공: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 책을 싣고 달리는 ‘한강 열린책방’ (사진제공: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출판  레저  오락/테마파크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