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총선 및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 대비,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 발령

2012-04-09 12:00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09일 -- 정부는 제19대 총선과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앞두고 국가 전산망 대상 사이버위협 가능성에 대비하여 4월 9일 12시부로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 사이버위기 경보 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

정부는 4월 6일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8개 부처 담당관 참여하에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개최하여 사이버위기 발생 가능성 진단과 함께 범정부차원의 대비태세 강화방안을 아래와 같이 협의하였다.

국가 전산망과 홈페이지를 목표로 하는 해킹, DDoS 공격 등 인터넷 침해사고 발생여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침해사고 발생시 해당기관 및 인터넷서비스 제공사업자, 백신업체 등 유관기관과의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방통위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중앙선관위와 협력하여 주요 정당 및 선거 후보자의 홈페이지 보안 취약점 점검 등 기술지원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인터넷 이용자들이 자신의 PC가 DDoS 공격을 유발하는 좀비PC가 되지 않도록 출처가 불확실한 이메일 등을 열람하지 말고, 윈도우와 백신 프로그램을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하고 수시 점검해주길 당부하였다.

한편, 기술적인 지원 또는 도움이 필요한 인터넷 이용자들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운영하는 보호나라 홈페이지(http://www.boho.or.kr)를 방문하거나, KISA e콜센터☎118에 전화하여 전문 상담직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 개요
방송통신위원회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에 따른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며, 방송과 통신의 균형발전과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통령 직속 합의제 행정기구로 출범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설립된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과 통신에 관한 규제와 이용자 보호, 방송의 독립성 보장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 등의 업무를 총괄하고 있으며,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고, 방송과 통신의 균형 발전 및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 등을 설립목적으로 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방송통신위원회
웹사이트: http://www.kcc.go.kr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정보보호팀
김신겸 사무관
750-2755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