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10 11:29
서울시, 세계적 미술전시회 ‘베이징아트페어’서 서울 알린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0일 -- 서울시가 세계 최대의 미술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에서 세계 60여개 갤러리가 참여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리는 ‘베이징아트페어’를 통해 서울 마케팅에 나선다.

서울시는 4월 11일(수)부터 4월 15일(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베이징아트페어’ 행사 중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 특별전 ‘Solid Illusion Beijing’을 통해 서울을 알리기 위한 특별한 마케팅을 기획해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베이징아트페어’에는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국가외도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캐나다 등 전 세계 60여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특히,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은 아트페어의 특성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전시 작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협업)이다.

전시회에 참여한 김세현 작가는 자신의 전시작품인 ‘옵티컬 피라미드 003’(OPTICAL PYRAMID 003) 속에 서울시의 로고와 상징물 등을 삽입해 보는 이들에게 간접적으로 서울을 홍보하는 신개념 마케팅을 선보인다.

‘옵티컬 피라미드 003’은 디지털 매핑기술을 이용한 라이브 액션 퍼포먼스로서 비주얼로직의 대표 김세현의 작품이다.

또한, 시는 작가 채은미의 메탈 가구가 전시되는 VIP 휴게공간에도 아트TV를 설치, 서울시 홍보 영상을 수시로 상영해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서울을 알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시장에는 영어, 중국어, 한국어 등 3개 국어로 제작된 행사 공식 도록과 서울시 로고·광고 등을 노출하고, 전시장 내부에 설치된 별도의 홍보부스에 서울시 홍보 동영상 상영·홍보책자등도 활용한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3월부터 ‘문화콘텐츠 활용 서울 글로벌 마케팅사업’을 통해 서울 대표 문화공연 9개 팀과 일본과 중국을 비롯해 멕시코, 호주 등 전 세계 9개국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문화콘텐츠 활용 서울 글로벌 마케팅사업’은 2008년부터 시작했으며, 작년에 ‘코리안 환타지’, ‘사랑하면 춤을춰라’ 등 12개 문화공연으로 13개 국가에서 서울을 알림으로써 아시아지역에서 ‘방문하고 싶은 도시’ 연속 3년 1위로 선정되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올해 해외 공연을 통해 서울을 알릴 작품은 ▴노름마치 ▴해금플러스 ▴달래이야기 ▴베이징 아트페어 ▴국제아동청소년 연극협회 한국본부 ▴드럼캣 ▴드로잉쇼 ▴점프 ▴비밥 등 총 9개다.

최경주 서울시 국제협력과장은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서울글로벌 마케팅이 현지인에게 반응이 좋은 만큼, 이번 ‘베이징 아트페어’가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하나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문화를 통해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많은 관광객을 유치를 견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시 경제진흥실
    국제협력과 이행무
    02-3707-8439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시 경제진흥실
국제협력과 이행무
02-3707-8439
http://www.seoul.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미술/사진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