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HR Logo
2012-04-12 09:34
성인 여성 10명 중 9명, “성범죄 당할까 두렵다”
  • - ‘밤길, 외진 곳을 걸어갈 때’, 1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2일 -- 최근 수원에서 발생한 여성 성폭행 살인사건을 비롯해 관련 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성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성인 여성 10명 중 9명은 성범죄를 당할까 두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성인 여성 532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성추행 및 성희롱, 성폭력 등 각종 성범죄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십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89.5%가 ‘느낀다’라고 답했다.

성범죄에 대한 두려움은 ‘밤길, 외진 곳을 걸어갈 때’(83.8%, 복수응답) 가장 많이 느끼고 있었다. 다음으로 ‘성범죄 관련 뉴스 등을 접할 때’(54.6%), ‘취한 사람과 마주쳤을 때’(52.5%), ‘낯선 사람이 다가올 때’(49.6%), ‘혼자 있을 때’(25%)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성범죄 피해 경험은 얼마나 될까?

절반이 넘는 50.6%가 실제로 성추행 및 성희롱, 성폭행 등을 당한 경험이 ‘있다’라고 응답했다.

이 중 면식범에 의한 피해가 44.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성범죄 유형은 ‘신체 접촉, 밀착 등 경미한 성추행’이 70.6%(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성적인 언동 등 성희롱’(39%), ‘특정 신체 부위 노출’(21.6%), ‘애무 등 심각한 성추행’(16%) 등의 순으로, ‘강간, 강간미수 등 성폭력’도 13%나 됐다.

이러한 성범죄를 당한 장소는 ‘길거리’(29.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대중교통’이 27.5%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학교/학원/사무실’(22.7%), ‘술집/주점’(15.6%), ‘외진 골목’(14.5%), ‘계단/엘리베이터’(10.4%) 등이 있었다.

하지만, 성범죄를 당하더라도 10명 중 6명(62.8%)은 소극적으로 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이유로는 무려 97.8%(복수응답)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몰라서’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대응 후 불이익이 걱정되어서’(68.1%), ‘대응해도 달라질 것이 없어서’(56%), ‘내가 문제 있다고 인식될까 두려워서’(39.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현재 우리나라의 성범죄 방지책에 대해서는 96.4%가 ‘불안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불안함을 느끼는 부분으로는 ‘가해자의 처벌 수위’(77.6%, 복수응답), ‘피해자에 대한 보호’(69%), ‘정확한 처벌 기준’(63.7%), ‘피해를 막기 위한 사전대책’(56.7%), ‘피해 발생 시 신고 체계’(52.2%) 등을 선택했다.
사람인HR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사람인 홍보팀
김혜진
02-2025-2648
Email 보내기
http://www.saramin.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기업 경영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