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1분기 글로벌 PC 시장 소폭 상승하며 2.3% 성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2일 -- IDC의 Worldwide Quarterly PC Tracker 연구 조사 결과에 의하면, 1분기 글로벌 PC 시장이 전년동기대비 소폭 상승세를 보이며 출하량 기준으로 2.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HDD 공급부족 및 경기 둔화, 경쟁 제품, 윈도우8에 대한 불확실성 등으로 IDC는 당초 0.9% 감소를 예상했었다.

HDD 공급 문제는 1분기 동안 여전히 시장의 주요 제약으로 작용했으나, 리테일 및 채널과는 달리 PC 제조업체들은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대형 PC 업체들은 재고 관리를 통해 출하량을 유지하고 가격 상승을 흡수할수 있었던 반면, 소형 PC 업체들은 예상대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IDC의 Worldwide Consumer Device Trackers 연구조사를 총괄하는 로렌 로버드(Loren Loverde) 부사장은 “HDD 공급 및 여타 요소들이 여전히 수요를 제한함에 따라 1분기 PC 시장 성장은 여전히 제한적인 상황” 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로버드 부사장은 “그럼에도 불구, 과거 시장 흐름을 살펴보면, 개선된 기술이 교체 수요를 이끌어 내고 신규 구매를 불러옴에 따라 성장 둔화 기간 이후에는 항상 회복세가 나타났다”며, HDD 공급 및 가격이 정상화 되고, 윈도우8 출시에 따른 교체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올 4분기 이후 글로벌 PC 출하량이 크게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로버드 부사장은 “미국의 낮은 성장은 올인원(AIO) 데스크톱 PC 및 고사양 노트북 PC인 울트라북 등 흥미롭고 새로운 폼팩터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여전히 보수적이며 교체 수요에 집중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일반 소비자들이 여러 제품들을 평가하고 올해 말 출시될 윈도우8을 기다리고 있는 반면, 커머셜 구매자들은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 PC 시장은 적어도 2012년 4분기로 전망되는 윈도우8 출시까지는 위축된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언론 연락처
  • 한국IDC 마케팅팀
    김현주 이사
    02-550-4321
    Email 보내기
한국IDC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