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북도, 농어업 CEO양성위한 경북농민사관학교 재단법인 설립

2012-04-15 11:42 | 경상북도청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5일 -- 경상북도는 FTA 발효 등에 따라 무엇보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농어업인들의 능력 향상이 중요함에 따라 경북농민사관학교를 재단법인으로 설립하여 농어업인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고 실용적, 실질적 교육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4월 16일 오후 2시 도청 제1회의실에서 개최하는 재단법인 설립 발기인총회에는 농어업인 교육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고 농민사관학교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학계와 수혜자인 농업인단체 그리고 언론계, 연구기관 등 관계인사 18명이 참여한다.

이날 총회에서는 법인 설립취지문 채택과 정관을 심의·의결하고, 이주석 행정부지사를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하였으며 공모를 통해 선임할 경북농민사관학교 원장 등 3명의 당연직 이사를 포함하여 9명의 이사와 2명의 감사를 선임하고 앞으로 추진일정 등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한다.

경북농민사관학교는 지난 2007년 전국 최초로 하드웨어 없이 기존의 농어업 교육기관들의 네트워크화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의 농어업인 평생교육 시스템인 경북농민사관학교를 설치하여 전국적 농어업인들의 새로운 교육 롤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그동안 5,9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하여 지역과 농어업을 변화시켜나가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으며 교육을 통해 얻은 차별화된 경영능력과 기술노하우 등을 지역 농어업인들에게 파급하는 등 지역 발전의 밑거름으로 큰 역할을 해왔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재단법인 경북농민사관학교 설립을 계기로 농어업인들의 교육 수요 욕구를 면밀히 검토하여 글로벌 경쟁시대 한 발 앞서가는 현장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교육의 질을 더욱 높여 나가면서 궁극적으로는 FTA극복의 원천인 전문경영인의 양성을 통해 경북농업의 미래를 밝혀 나가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다.

경상북도청 개요
경상북도청은 272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06년 7월부터 시민의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관용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도청이전 신도시 명품화 프로젝트, 한반도 역사·문화산업 네트워크 구축,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 FTA대응 농어업 경쟁력 강화, 백두대간·낙동정맥 힐링벨트 조성, IT 융복합 신산업벨트 조성, 초광역 SOC 도로·철도망 구축, 동해안 첨단과학 그린에너지 거점 조성, UN과 함께하는 새마을운동 세계화, 민족의 섬 울릉도·독도를 2014년 10대 전략 프로젝트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경상북도청

경상북도청 FTA대책과
김철수
053-950-291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