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CD용 반사형 편광필름 국산화 활발

출처: 특허청
2012-04-16 12:00

대전--(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6일 -- 특허청(청장 이수원)은 LCD(액정 디스플레이: Liquid Crystal Display)용 반사형 편광필름(Reflective Polarizer)과 관련된 기술의 특허 출원이 증가추세에 있다고 밝혔다.

반사형 편광필름은 여러 방향으로 진동하면서 입사되는 자연광중 한쪽 방향으로 진동하는 빛만 투과시키고 다른 방향으로 진동하는 빛은 반사하는 광학 필름이다.

반사형 편광필름은 모바일 기기의 증가와 가전제품의 저소비전력화에 따른 저전력 LCD의 핵심부품으로, LCD의 낮은 광효율을 해결하고 휘도를 높이는데 필수적이다.

그간 LCD 광학 필름 시장에서는 미국의 3M사가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는 DBEF(이중휘도향상필름, Dual Brightness Enhancement Film)가 반사형 편광필름으로서 거의 유일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최근 국내기업을 중심으로 휘도향상 성능 및 가격면에서 경쟁할 수 있는 대체 제품의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반사형 편광필름의 특허 출원현황을 살펴보면, 1994년부터 2003년까지 18건에 불과하던 출원건수가 2004년부터 증가하여 2011년까지 총 232건이 출원되었고 그 중 절반 가까운 160건이 지난 5년간 출원되어 뚜렷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를 출원인 별로 살펴보면 국내 출원인의 출원건수가 2011년까지 총 188건으로 전체 출원건수의 80%를 차지하고 있어 국내 부품 업체들의 반사형 편광필름 분야 기술개발이 활발함을 알 수 있다.

반사형 편광필름의 기술별 출원현황을 살펴보면, ‘다층형’인 DBEF의 특허를 회피할 수 있는 ‘나노 와이어 그리드형’이 121건(52%)으로 주를 이루고 있으며, ‘콜레스테릭 액정형’이 42건(18%), ‘복굴절 폴리머 분산형’이 35건(15%), ‘다층형 또는 기타 구성’이 34건(14%)을 차지하고 있다.

특허청 담당 심사관은 “그동안 LCD용 반사형 편광필름 시장은 고가의 DBEF가 지배하였으나, 국내 기업들의 꾸준한 기술개발로 대체필름이 상용화단계에 있어 반사형 편광필름 시장에서 국내 부품소재 기업들의 약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허청 개요
특허청은 특허와 실용 신안, 디자인(의장) 및 상표에 관한 사무와 이에 대한 심사, 심판 사무를 수행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소속 행정기관이다. 대전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관, 산업재산정책국, 정보기획국, 고객협력국, 상표디자인심사국, 기계금속건설심사국, 화학생명공학심사국, 전기전자심사국, 정보통신심사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소속기관으로 특허심판원과 특허청서울사무소, 국제지식재산연수원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kipo.go.kr
언론 연락처

특허청 전기전자심사국 유비쿼터스심사팀
사무관 정수환
042-481-547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특허청 전기전자심사국 유비쿼터스심사팀
사무관 정수환
042-481-5472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