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재청, 김해 진영2지구 택지개발사업부지 유적 현장설명회 개최

2012-04-17 10:06
문화재청 제공

대전--(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7일 -- 문화재청(청장 김찬)이 허가하고,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기관인 한국문화재보호재단 문화재조사연구단(단장 박종섭)이 조사 중인 ‘김해 진영2지구 택지개발사업부지 내 문화유적 발굴조사’ 결과에 대한 현장설명회가 오는 19일 오후 2시 김해시 진영읍 여래리 발굴조사 현장에서 개최된다.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은 김해 여래리 유적이 청동기 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유구가 총 212기가 확인되었으며, 특히 삼국 시대 목곽묘(木槨墓)와 석곽묘(石槨墓) 등은 잔존 상태가 양호하여 그 원상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문화재청 개요
문화재청은 문화재의 관리, 보호, 지정 등의 업무를 관장하기 위해 설립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외청이다. 대전에 본부를 두고 있다. 조직은 기획조정관, 문화재정책국, 문화재보존국, 문화재활용국으로 구성돼 있다. 소속기관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국립고궁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현충사관리소, 세종대왕유적관리소, 경복궁관리소, 창덕궁관리소, 창경궁관리소, 덕수궁관리소, 종묘관리소, 조선왕릉관리소, 국립무형유산원 등이 있다.

보도자료 출처: 문화재청
웹사이트: http://www.cha.go.kr/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042-481-495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