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염홍철 대전시장,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와 대화…예술창작활동 지원약속

출처: 대전광역시청
2012-04-17 14:05

대전--(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7일 -- 염홍철 대전시장은 16일 “시에서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분위기를 만들면 예술인들은 방향성을 갖고 창의성과 자유분방한 생각으로 활동해 대전의 보헤미안 지수(예술가들이 얼마나 사는지 나타내는 지표)를 높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이날 오후 중구 문화예술의 거리에 소재한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공동대표 조성칠·박석신)를 방문해 예술인 10여명과 대화를 갖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염 시장은 “문화예술인 스스로 창작하고 자유분방한 사고를 통해 작품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큰 틀 안에서 보조하는 것이 관(官)의 역할이다”고 전제한 뒤 “원도심 골목재생사업도 관주도의 사업이 아닌 지역예술인들의 주도로 사업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또 “시에서 문화예술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예술창작 활동을 적극 지원해 원도심을 살맛나는 도시로 조성하겠다”며 “우선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50억 원을 지원했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무엇보다 문화예술인들이 주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성칠 공동대표는 “원도심공동화, 연말 도청이전 등으로 위기감이 높아짐에 따라 20~50대까지 예술인들이 모여 할 수 있는 것은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연대를 창립하게 됐다”며 “예술인들이 놀 수 있는 판을 만들어 주는 정책을 펴줄 것”을 요청했다.

또 박석신 공동대표는 “원도심의 문화예술을 소개할 수 있고 관람객들도 공연 관람시 편의를 이용 할 수 있는 구내식당 및 보육시설 등을 포함한 인포메이션센터 설치, 주차료 할인 등을 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염 시장은 “예술인 연대에서 종합적인 활성화 사업을 제출하면 적극적인 지원을 검토할 것”이라며 “문화재단과도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 젊은 예술인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수렴 할 것이다”고 밝혔다.

시는 예술인연대와의 대회에서 제안한 사항에 대해 원도심 활성화 시책과 연계, 소프트웨어 중심의 실속 있는 대책을 마련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는 대전 원도심을 문화예술이 살아 숨 쉬는 활기찬 곳으로 만들고자 지난 4일 창립총회를 갖고 지역의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 10명으로 구성해 활동을 하고 있다.

대전광역시청 개요
대전광역시청은 15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염홍철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습니다. 대전시는 대전엑스포, 정부대전청사 유치, 유성 관광특구 지정, 대덕연구개발특구 지정, 현행 대전역 인근의 고속철도 주변 정비사업을 통해 끊임없이 발전해 왔습니다. 또한 버스준공영제와 전국이 부러워하는 복지만두레 시책으로 서민들에게 큰 혜택을 주고있으며, 대전지하철시대 개막, 100년만의 동서관통도로 개통, 각종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 및 도심공원화 사업도 착실히 추진하고 있습니다. 염홍철 시장은 대전경제를 위해 서비스산업의 고도화, 의료웰빙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미래 성장동력산업을 육성하고 있습니다.

언론 연락처

대전광역시 자치행정과
담당자 김호순
042-600-32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대전광역시 자치행정과
담당자 김호순
042-600-3213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