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17 14:05
염홍철 대전시장,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와 대화…예술창작활동 지원약속
대전--(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7일 -- 염홍철 대전시장은 16일 “시에서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분위기를 만들면 예술인들은 방향성을 갖고 창의성과 자유분방한 생각으로 활동해 대전의 보헤미안 지수(예술가들이 얼마나 사는지 나타내는 지표)를 높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이날 오후 중구 문화예술의 거리에 소재한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공동대표 조성칠·박석신)를 방문해 예술인 10여명과 대화를 갖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염 시장은 “문화예술인 스스로 창작하고 자유분방한 사고를 통해 작품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큰 틀 안에서 보조하는 것이 관(官)의 역할이다”고 전제한 뒤 “원도심 골목재생사업도 관주도의 사업이 아닌 지역예술인들의 주도로 사업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또 “시에서 문화예술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예술창작 활동을 적극 지원해 원도심을 살맛나는 도시로 조성하겠다”며 “우선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50억 원을 지원했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무엇보다 문화예술인들이 주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성칠 공동대표는 “원도심공동화, 연말 도청이전 등으로 위기감이 높아짐에 따라 20~50대까지 예술인들이 모여 할 수 있는 것은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연대를 창립하게 됐다”며 “예술인들이 놀 수 있는 판을 만들어 주는 정책을 펴줄 것”을 요청했다.

또 박석신 공동대표는 “원도심의 문화예술을 소개할 수 있고 관람객들도 공연 관람시 편의를 이용 할 수 있는 구내식당 및 보육시설 등을 포함한 인포메이션센터 설치, 주차료 할인 등을 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염 시장은 “예술인 연대에서 종합적인 활성화 사업을 제출하면 적극적인 지원을 검토할 것”이라며 “문화재단과도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 젊은 예술인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수렴 할 것이다”고 밝혔다.

시는 예술인연대와의 대회에서 제안한 사항에 대해 원도심 활성화 시책과 연계, 소프트웨어 중심의 실속 있는 대책을 마련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전원도심문화예술인연대는 대전 원도심을 문화예술이 살아 숨 쉬는 활기찬 곳으로 만들고자 지난 4일 창립총회를 갖고 지역의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 10명으로 구성해 활동을 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대전광역시 자치행정과
    담당자 김호순
    042-600-3213
대전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전광역시 자치행정과
담당자 김호순
042-600-3213
http://www.metro.daejeon.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