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차량IT융합혁신센터’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 - 2008년부터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차량IT융합혁신센터’ 운영
    - 국내 자동차산업과 차량IT 분야 도약 및 유망 중소기업 육성 기여
    - 지경부와 차량IT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을 위한 협력 체계도 구축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8일 -- 현대·기아차는 지식경제부와 차량IT 분야 유망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설립한 ‘차량IT융합혁신센터’의 운영 성과를 발표하고 차량-IT분야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더욱 강화한다.

현대·기아차는 18일(수) 홍석우 지식경제부장관, 양웅철 현대·기아차 부회장, 차량IT융합혁신센터 회원사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기아차 의왕연구소 내 차량IT융합혁신센터에서 ‘차량IT 융합 성과 발표회’와 ‘차량IT 융합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차량IT융합혁신센터는 2008년 현대·기아차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IT분야 유망 중소기업 연구개발 지원을 통한 미래 차량IT 신기술 발굴을 목표로 설립됐으며, ▲차량용 통신 ▲텔레매틱스(Telematics) ▲내비게이션 및 위치기반 서비스(LBS, Location Based Service) ▲차량용 인터페이스(HMI, Human Machine Interface) 분야의 기술 개발을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차량IT융합혁신센터는 차량IT분야 유망 중소기업 10개가 1기 회원사로 출범하여 2012년 현재까지 4기에 걸쳐 총 24개 업체가 회원사로 선정되어 차량IT 융합 분야의 기술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운영 성과 발표회에서 ▲차량IT융합혁신센터 사업 전반에 대한 현황 및 경과 보고 ▲1~3기 우수 회원사의 연구개발 수행 내용 발표 및 우수 성과물 전시 ▲ 4기 회원사 인증식의 행사도 함께 가졌다.

이날 차량IT융합혁신센터 우수 개발 기술로 선정되어 전시된 ▲미디어젠(주)의 ‘차량용 다국어 음성인식 플랫폼’ 기술은 현대차 i40와 기아차 프라이드에 탑재됐고, ▲ 유비벨록스의 ‘스마트 폰 차량 제어 솔루션’과 ▲(주)오비고의 ‘차량용 웹브라우저’는 신형 싼타페의 블루링크 텔레매틱스 서비스에 적용되어 우수한 양산성을 입증받았다.

또한 차량단말기에서 웹서비스 접속 및 스마트 폰과 연계할 수 있는 ‘텔레매틱스 서비스 솔루션’, ‘스마트 폰 활용 도난 감지 서비스’, ‘차선이탈 및 앞차추돌 경보 시스템’ 등의 양산 차량 적용을 위해 개발중인 신기술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차량IT융합혁신센터는 연구개발 기술 가운데 총 36건의 국내외 특허 등록(7건) 및 출원(29건)을 통해 국내 IT융합 기술 수준을 높였고, 중소기업청 및 통신업계 등 다양한 분야와의 연계 프로젝트를 통해 정부와 대·중소기업의 성공적인 연구개발 사례로 평가 받아, 차량IT융합혁신센터를 시범 모델로 건설/섬유/조선 분야의 혁신센터도 신설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현대·기아차는 차량IT융합혁신센터 참여 회원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다양한 차량IT 융합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유망 중소기업들이 차량IT 부문 전문기업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이날 현대·기아차는 차량IT융합혁신센터 운영성과 발표와 함께 지경부와 ‘차량IT 융합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MOU’을 맺고, 유망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신뢰성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현대엠엔소프트, 자동차부품연구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들과 ▲소프트웨어 검증 및 평가 컨설팅 ▲테스트 장비의 공동 활용 체계 구축 ▲소프트웨어 개발 산업인력 교류 등의 후원을 약속했다.

홍석우 지식경제부장관은 축사를 통해 “차량IT융합혁신센터를 통해 성공적인 차량IT 분야의 유망 중소기업들의 전문역량 향상과 함께 다양한 혁신적인 아이템 발굴에 큰 역할을 수행했다”며, “이번 성과발표와 협약식을 통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정부의 협력과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 양웅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차량IT융합혁신센터뿐만 아니라 정부와 함께 더 많은 유망 중소기업들의 차량IT 융합 기술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개발된 신기술들이 차량에서 보다 안정적인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여 차량IT 분야 기술 생태계(Automotive-IT Ecosystem) 구축을 통한 선도기술 개발 및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03년 텔레매틱스 시스템을 국내 최초 런칭했고, 2005년 세계 최초로 원격진단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2011년 미국 시장에서 음성인식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Bluelink)를 선보이는 등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차량IT 분야 선도를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현대기아자동차
    뉴미디어팀
    이기훈 차장
    02-3464-2142
현대기아자동차그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사진은 현대•기아차 의왕연구소 내 차량IT융합혁신센터에서 ‘차량IT 융합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MOU’ 체결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그룹)
사진은 현대•기아차 의왕연구소 내 차량IT융합혁신센터에서 ‘차량IT 융합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MOU’ 체결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그룹)
0x0
0x0
3200x173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자동차  승용차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