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아세안 FTA 원산지증명 부담완화 길 열렸다

2012-04-18 12:03
외교부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8일 -- 한·아세안 FTA 원산지를 증명하기 위한 부담을 완화하고, 자발적인 추가자유화의 이익을 보다 쉽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길이 마련되었다.

이같은 절차를 규정한 ‘한·아세안 FTA 상품협정 개정을 위한 두번째 의정서’가 2012.7.11 발효될 예정이다. 이 의정서는 2011.3월 협의 시작, 2011.9월 문안 합의를 거쳐, 2011.11월 서명되었으며, 2012.4.12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태국이 발효절차를 완료함으로써 발효일자가 7.11일로 정해졌다.

  ※ 태국 외 아세안 국가는 7.11 전에 국내절차를 완료하여, 이 날짜에 발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기존에는 원산지증명 방식 변경과 자발적 추가자유화를 위해서 장관간 서명 등 복잡한 협정개정 절차를 거쳐야 했으나, 금번 의정서가 발효되면 보다 용이한 방식으로 변경이 가능하게 된다.

원산지증명 방식개선은 한·아세안 FTA 이행위원회* 승인만으로, 자발적 추가자유화는 여타 회원국들에게 외교공한을 통한 통보만으로 가능하다.

  * 한·아세안 FTA 이행위원회 : 한·아세안 FTA 이행을 소관하는 양자간 협의기구로, 우리측은 외교통상부 FTA교섭국장을, 아세안측은 싱가폴 통상산업부 국장급 공무원을 수석대표로, 2009.10월 제1차 회의 개최 이후 총 8차례 개최(연간 2회 정례위원회 및 회기간 특별회의)

아울러, 정부는 동 두 번째 의정서를 활용하여, 아세안측과 이미 합의한 원산지증명 방식 개선사항을 2012.7월 개최예정인 한·아세안 FTA 제7차 이행위원회에서 공식채택, 2013.1.1부터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 원산지증명 방식 개선 합의사항 : ①원산지증명서의 추가페이지 허용, ②원산지증명서 유효기간 연장(6개월→12개월), ③제조자명 기입 의무 삭제, ④선적(shipment) 전 발급된 원산지증명서 인정

이러한 원산지 증명방식 개선사항이 시행되면, 기업의 부담이 완화되어 한·아세안 FTA 활용률 제고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부 개요
외교부는 세계각국과의 외교 관계, UN 등 국제기구에 관한 외교, 대북한 정책, 의전 및 외빈 영접, 양자 및 다자간 조약, 외국과 문화 학술 교류 및 체육협력에 관한 정책, 재외국민의 보호 및 지원,원 등을 맡는 정부 부처이다. 산하에 대사관과 영사관을 두고 있으며, 북핵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신설한 한반도평화교섭본부가 대북정책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주미공사,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한 외교 전문가인 윤병세 장관이 2013년부터 외교부를 이끌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fa.go.kr

외교통상부
FTA정책국 공보·홍보담당관
2100-812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