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Logo
2012-04-19 09:14
국립해양조사원, 우리나라 주변해역 해수면 변동 분석결과 발표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9일 --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임주빈)은 동서남해에서 지난 30여 년간 관측된 해수면 높이를 종합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금번 분석된 결과에 따르면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해안이 다른 해역보다 해수면 상승률이 가파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히 제주항의 경우 지난 33년간 평균 5.97mm/년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데 이 결과는 전 세계 평균 해수면 상승률 1.8mm/년(국제기후변화패널(IPCC) 조사결과) 보다 3배 정도 높은 결과 이다. 제주항 이외에 서귀포, 거문도, 부산, 추자도, 가덕도 등도 세계평균 상승률을 상회하는 결과를 보이며, 연안보다 도서지역의 상승률이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동해안의 경우, 남해 도서지역과 비슷한 상승률(1.44~2.54mm/년)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고, 서해안은 세계평균 상승률보다 낮은 상승률(1.08~1.76mm/년)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제주도를 포함한 남해안과 동해안의 상승률이 높게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지구기후변화에 따른 수온상승으로 인한 해수의 부피변화, 그리고 이어도 남측을 지나 동해안과 일본열도 동측 으로 유입되는 쿠로시오 해류의 유량과 수온변화 등의 영향이 있는 것으로 예측되었다. 서해안의 경우는 낮은 수심과 발달된 갯벌 등 지형적인 영향으로 남해와 동해보다는 낮은 상승률을 보이는 것으로 예상되지만 학술적 접근에 의한 집중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이와 같은 해수면의 상승은 연안개발시 설계기준변화, 저지대 범람과 습지이동, 해안침식, 담수층으로의 해수 침투, 연안 퇴적 유형변화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수면 변화에 대한 다양한 대응전략을 수립하기 위하여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해수면 관측을 통한 정확한 현상 파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번에 분석한 결과는 대부분 20~30년 정도의 관측자료를 분석한 결과로서, 국제적으로 평균해면 변화율의 오해석 방지를 위해 권장하는 40년 이상 축적된 성과로 분석된 결과는 아니다. 따라서 제주도 부근의 가파른 해수면 상승률에 대응키 위해 국립해양조사원은 이어도해양과학기지-제주도-추자도-거문도를 연결하는 해역을‘해수면 집중 관리지역’으로 선정하여 정밀해수면 모니터링과 더불어 다양한 해양관측과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하였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국립해양조사원
    해양관측과
    허룡 사무관
    032-880-0440
국토교통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립해양조사원
해양관측과
허룡 사무관
032-880-0440
http://www.mltm.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수산/해양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