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Logo
2012-04-19 09:19
식중독 원인 노로바이러스, 식품에서 10일 정도 생존 가능
  • - 노로바이러스 감염성 지속기간과 세척요령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9일 --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국내 식중독 발생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가 식품에서 10일 정도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보다 안전한 식품 섭취를 위해서는 꼼꼼한 세척 습관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10개 정도의 매우 적은 양으로도 인체 감염을 일으킬 정도로 감염력이 높으며,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지하수 등)로 식품을 세척 후 가열하지 않고 그대로 섭취하는 경우 감염될 수 있다.

 ※ 연도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 현황
‘08(69건, 2105명) → ‘09(32건, 568명) → ‘10(31건,1994명) → ‘11.9(24건,1257명)

식약청이 지난해 식품 중 노로바이러스 감염성 유지기간을 확인하기 위해 토마토, 상추 및 얼음에 노로바이러스를 인위적으로 오염시켜 생존율을 측정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토마토 중 노로바이러스 생존율은 ▲3일 째 11% ▲6일 째 9% ▲10일 째 5%까지 감염성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상추의 경우 ▲3일 째 27% ▲6일 째 11% ▲10일 째 3%까지 감염성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얼음 중 노로바이러스 생존율은 17일이 지나도 45%가량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노로바이러스가 10% 살아남았다는 의미는 식품에 100개의 노로바이러스가 있으면 10일 후에 10개의 바이러스가 살아 있는 것을 말함

식약청은 토마토, 상추와 같이 물로 씻고 더 이상 가열 등의 조리 과정이 없이 섭취하는 식품은 꼼꼼한 세척과정 뿐 아니라 보관 시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였다.

노로바이러스는 낮은 온도에서도 생존율이 매우 높기 때문에 한 번 씻어서 냉장고에 보관 중인 식품(과일, 채소 등)이라도 섭취하기 전에는 다시 세척하는 것이 좋다. 또한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에서 다른 식품으로의 교차오염 가능성이 있어 식품 별로 용기에 개별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얼음은 노로바이러스가 장기간 감염성을 지닐 수 있으므로,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끓인 물을 이용해서 만든 얼음만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참고로 식품에 오염된 노러바이러스를 제거하려면 물에 2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흐르는 물로 충분히 세척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참고 : 2010년 식약청 보도자료 “과일·채소, 흐르는 물에 잘 씻으면 노로바이러스 90% 제거돼”(양상추 87%, 깻잎 94%)

식약청은 앞으로도 누구나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밀착형 정보를 꾸준히 제공하는 한편,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식품의약품안전청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미생물과
    043-719-4302
식품의약품안전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식품의약품안전청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미생물과
043-719-4302
http://www.kf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유통  식품/음료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