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삼성전자, ‘Samsung Solve For Tomorrow’ 시상식 개최

학생들의 과학, 기술, 수학 등에 관한 관심을 이끌기 위해 개최
과학을 접목한 지역 환경 개선을 주제로 콘테스트 실시
수상 학교에 교육용 소프트웨어, 첨단 스마트 IT 제품 등 지원

2012-04-19 09:41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제공
  • 앞줄 가장 왼쪽이 삼성전자 북미총괄 데이빗 스틸 전무, 오른쪽 옆이 그래미賞 수상 가수인 존 레전드(John Legend).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19일 -- 삼성전자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제2회 ‘Samsung Solve for Tomorrow’ 시상식을 개최했다.

‘Samsung Solve for Tomorrow’는 학생들에게 기술에 대한 관심을 이끌기 위하여 미국에서 CSR 차원의 하나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과학, 기술, 엔지니어링, 수학을 이용한 지역 환경의 발전 방안’이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지난해 8월부터 미국 전역에 걸쳐 1,500개 이상의 학교가 참가했다.

심사를 거쳐 최종 결선에 오른 12개 학교의 출품작은 홈페이지에(www.samsung.com/solvefortomorrow) 게재됐으며 심사위원단에 의해 선정된 4개 학교와 커뮤니티 온라인 투표 선정 1개 학교 등 총 5개 학교가 선정됐다.

아리조나州의 디저트 윈드 중학교(Desert Wind Middle School)는 대기오염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 학교 주변에 대기오염 정도를 측정하는 전자 모니터링 장치를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수상 학교에 스마트 스쿨 구축이 가능하도록 교육용 소프트웨어와 전자칠판, PC, 프린터 등의 제품을 제공했다.

한편, 이 날 행사에는 교육에 많은 공헌을 한 유명인사들도 함께 참여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社의 교육 프로그램 개발자인 앤드류코(Andrew Ko)와 그래미賞 수상 가수인 존 레전드(John Legend) 등이 참석해 연설을 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데이빗 스틸 전무는 “미국 전역에서 많은 학교들이 이번 대회에 참여했으며 과학과 기술, 환경에 대한 열정을 볼 수 있어 기쁘다”며 “지속적으로 이러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더욱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8년간 미국 전역 400개 이상의 학교에 천3백만불 이상 디지털 제품 등을 지원해 학교 교육 환경 개선에 힘써왔다.

삼성전자 개요
삼성전자는 반도체, 통신, 디지털 미디어와 디지털 컨버전스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리더로, 2016년 200조원의 매출과 28조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전세계에서 9만6898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세계 51개국에 90개가 넘는 오피스를 열고 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어플라이언스 부문, 디지털 미디어 부분, LCD부분, 반도체 부분, 통신 네트워크 부분 등 5개 부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인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디지털 TV, 메모리 반도체, OLED, TFT-LCD 분야에서 세계 선두 주자이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2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