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Logo
2012-04-22 13:59
구본무 LG 회장, ‘LG 테크노 컨퍼런스’ 참석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2일 -- 구본무 LG 회장이 글로벌 R&D 인재 확보를 위해 LG전자, LG화학 등 8개 계열사 경영진들을 대거 이끌고 미국행에 나섰다.

미주지역 석·박사급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LG 테크노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한 것.

구 회장이 인재유치 현장에 직접 나선 것은 취임 이래 이번이 처음으로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해 말 LG인재개발대회에서 최고경영진과 인사담당 임원들에게 우수 인재 확보를 독려하며 “좋은 인재를 뽑으려면 유비가 삼고초려 하는 것과 같이 CEO가 직접 찾아가서라도 데려와야 한다. 좋은 인재가 있다면 회장이라도 직접 찾아가겠다”고 밝힌 데 이어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발벗고 나선 것.

이는 연초 “지금과는 분명 달라져야 한다”고 역설한 이래 최근 들어서는 “시장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체질 개선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을 강조하며 더 빠른 사업의 실행속도와 남다른 고객가치 창출을 강력하게 강조하고 있는 구 회장이 그 원천인 우수 R&D 인재의 확보에 있어서도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구 회장은 “평소 좋은 인재를 확보하고 잘 육성하고 있어야 성장의 기회가 왔을 때 그것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는 ‘미래준비의 기본은 인재확보와 육성’이라는 신념에 따라 경영진들에게 우수 인재 확보를 계속 독려해왔다.

구 회장은 지난해 말 LG인재개발대회에서 “불황일수록 좋은 인재를 채용할 기회가 많으니 미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인력은 과감히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으며, 올해 신년사를 통해서도 “지금 씨를 뿌리지 않으면 3년, 5년 이후를 기대할 수 없다”고 언급하며 “어려운 때가 가장 좋은 기회라는 생각으로 우수인재 확보에 나서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같은 구 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LG는 21일(美 현지시각) 美 샌프란시스코 메리어트 워터프론트호텔에서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실트론, LG화학, LG하우시스,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LG 테크노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글로벌 R&D 인재확보에 나섰다.

일반적인 채용 설명회를 넘어 LG의 R&D 비전 및 발전가능성을 명확하게 전하고 회사에 적합한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직접 현지에 찾아가서 컨퍼런스 형식의 채용활동을 개최한 것.

이날 초청된 300여명의 인재들은 미주지역 유수 대학의 소프트웨어, 전기전자, 기계공학, 재료공학, 화학, 전자통신 분야 등의 석·박사급 유학생들이다.

구 회장은 이날 컨퍼런스에 참석한 인재들과 만찬을 함께하며 “훌륭한 인재들이 마음껏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먼저 “이처럼 훌륭한 인재들을 미국에서 만나게 되니 반가운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히고, “LG의 미래는 R&D에 달려 있다고 항상 강조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R&D에 대한 투자는 한층 강화해 훌륭한 인재들이 마음껏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LG 테크노 컨퍼런스’에는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조준호 ㈜LG 사장, 김대훈 LG CNS 사장, 이웅범 LG이노텍 사장, 한명호 LG하우시스 사장, 변영삼 LG실트론 사장 등 최고경영진 및 이희국 LG기술협의회 사장, 안승권 LG전자 CTO, 권희원 LG전자 사장, 육근열 LG화학 CHO, 김선태 LG유플러스 SD본부장, 황용기 LG디스플레이 CTO 등 R&D와 인사담당 임원 등 총 40여명의 경영진이 대거 참석했다.

LG 계열사 CEO 및 CTO, CHO 등 주요 경영진들은 계열사별 세션을 통해 초청한 인재들에게 주요 기술 혁신 현황과 성공사례, R&D 인재육성 등에 대해 직접 프레젠테이션하고 대화의 시간을 갖는 등 글로벌 R&D 인재 확보에 공을 들였다.

조준호 ㈜LG 사장은 ‘LG의 꿈과 비전’을 주제로 강연했으며, 이희국 LG기술협의회 사장은 ‘LG의 R&D 현황’을 직접 소개했다.

또 김반석 LG화학 부회장과 이웅범 LG이노텍 사장은 참가자들과 질의응답을 통해 R&D인력의 성장비전 및 인재 육성에 대한 CEO의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김대훈 LG CNS 사장과 한명호 LG하우시스 사장, 변영삼 LG실트론 사장은 각각 ‘스마트시대를 선도하는 LG CNS’, ‘LG하우시스의 새로운 성장 비전’, ‘LG실트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참가자들에게 회사의 비전과 미래준비를 위한 기술개발 방향 등에 대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했다.

LG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계열사별로 채용상담도 함께 진행하며 참석한 인재들을 해외 R&D 우수인재 풀(Pool)로 지속 관리키로 했다.

한편, LG는 R&D 분야에서 해외 석·박사급 인재 채용규모를 2007년 120명 수준에서 지난해 300명 수준으로 꾸준히 늘려오고 있으며, 올해에도 320여명을 신규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 언론 연락처
  • LG 홍보팀
    김민정 대리
    02-3773-2164
LG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 홍보팀
김민정 대리
02-3773-2164
http://www.lg.co.kr

구본무 회장이 유학생들과의 만찬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LG)
구본무 회장이 유학생들과의 만찬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LG)
0x0
0x0
2000x1334
  • 구본무 회장이 유학생들과의 만찬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LG)
  • 구본무 회장이(사진 오른쪽) 유학생들과의 만찬자리에서 황승진 美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교수(사진 왼쪽) 및 유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LG)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기술/IT  전자  인물동정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