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23 11:15
대선 지지율, 세대별 양극화 심각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3일 -- 총선 이후에도 대선후보 지지율 세대별 지지층 양극화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4월 셋째주 주간 정례조사 대선 양자구도 지지율에서, 박근혜 위원장이 안철수 원장을 계속 앞서기는 했으나, 2040 세대에서 여전히 안 원장에 크게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 위원장의 지지율은 49.2%의 지지율로 45.0%를 기록한 안 원장을 4.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연령별로는 20대에서 30.2%의 지지율에 그쳐 62.6%를 기록한 안 원장에게 크게 뒤졌고, 30대도 34.4% 대 59.9%로 열세, 40대 역시 44.6% 대 51.0%로 열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박 위원장이 모두 안 원장을 총선 이후 앞서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박 위원장의 대선가도에 있어 2040 세대의 지지율 열세가 가장 큰 복병인 셈이다.

박근혜 위원장과 문재인 이사장의 양자대결에서는 박 위원장이 1.1%p 상승한 52.7%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문 이사장은 0.5%p 상승한 39.0%로 나타나, 두 후보간 격차는 13.7%p로 벌어졌다. 연령별로는 2030 세대에서는 문 이사장이 우세, 40대에서는 박 위원장 47.4% 대 문 이사장 46.9%로 오차범위내 접전, 50대 이상에서는 박 위원장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자구도 조사결과에서는 박 위원장이 42.1%로 1위를 유지했고, 2위는 야권 대선 후보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안철수 원장이 3.2%p 상승한 23.9%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위원장과의 격차는 18.2%p로 좁혀졌다. 3위 문재인 이사장은 3.0%p 하락한 13.5%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손학규 전 대표가 3.5%로 4위, 유시민 대표가 2.6%로 5위, 정몽준 전 대표가 1.8%로 6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이회창 전 대표(1.7%), 김문수 지사(1.5%), 김두관 지사(1.4%), 정동영 고문(1.3%), 정운찬 전 총리(1.2%)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에서는 새누리당이 0.3%p 상승한 43.9%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민주통합당은 0.4%p 하락한 33.4%를 기록했다. 새누리당은 선거 이후 상승세를 지속하다, 문대성 후보의 탈당 논란으로 주후반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어서 통합진보당도 9.5%(▲0.8%p)를 기록, 소폭 상승했고 자유선진당은 1.7%(▼1.1%p)를 기록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29.1%로 0.7%p 하락했다. 총선 승리 효과로 새누리당 지지율과 동반 상승세를 보이다가 주후반 하락세로 마감, 주간 집계 지지율은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8.0%로 0.1%p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4월 16일부터 2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75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휴대전화 20%, 유선전화 8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각각 ± 1.6%p였다.
리얼미터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리얼미터
02-548-4071
Email 보내기
http://www.realmeter.net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정당/국회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