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우건설-STX건설, 베네수엘라 88억 달러 규모 초대형 석유수출시설 공사 MOU 체결

출처: 대우건설 (코스피 047040)
2012-04-25 08:26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5일 -- 대우건설과 STX건설이 세계 최대 원유 보유국이자 중남미 대표 산유국인 베네수엘라 볼리바르 공화국에서 88억 불 규모의 초대형 석유수출시설 건설 사업에 MOU를 체결하며 중남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였다.

대우건설과 STX건설은 4월 25일(수), 베네수엘라 국영석유공사(PDVSA ;Petróleo de Venezuela S.A)와 석유 송유관, 저장시설, 수출부두 등 석유 수출을 위한 산업벨트를 건설하는 초대형 사업(베네수엘라 Surface Facilities PJ)의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베네수엘라 석유수출시설 공사는 88억 불 규모로 국내 건설사가 중남미 시장에서 건설하는 사업 중 최대 공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총 3개의 Package의 공사로 이루어져 있으며, 기본설계에서부터 구매, 시공 등 수출단지 건설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도급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Package 1은 베네수엘라의 대표적인 산유지역인 오리노코(Orinoco) 유전 중 후닌(Junin)블록과 까라보보(Carabobo)블록에서 생산하는 중질유를 아라야(Araya) 해안지역으로 운반하는 600 Km의 송유관 공사와 후닌블록, 까라보보블록에 지어지는 저장시설(Tank Farm)으로 구성되어 있다.

Package 2는 아라야(Araya) 지역의 Crude Oil 저장시설 및 부두시설 공사, Package 3는 오리노코(Orinoco) 지역의 고체 생산품을 저장하는 시설과 부두시설 공사로 이루어져 있다.

대우건설과 STX건설은 조만간 50대 50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베네수엘라 국영석유공사와 상반기 내 기본설계(FEED : Front-End Engineering and Design)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대우건설-STX건설 컨소시엄 관계자는 “중동지역에 이어 중남미시장에서도 한국 건설사가 확고한 입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대우건설의 축적된 기술력과 시공능력, STX 그룹이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와 사업역량 등 양사가 가진 강점을 극대화해 베네수엘라와의 초대형 에너지 플랜트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대우건설
문화홍보팀
허현 과장
02-2288-307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