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Logo
2012-04-25 10:07
식약청, 국내 임상시험 지원을 위한 맞춤형 가이드라인 개발
  • - 선진국 수준의 임상시험 가이드라인 개발 착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5일 --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국내 제약사들이 임상시험 비용과 기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14년까지 25억을 투자하여 국내·외에서 발간된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을 국내 실정에 맞게 개발 및 집대성하여 전자책(e-book) 형태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은 신약개발의 성공 여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단계로 전체 신약개발비의 약 50% 이상을 차지하며, 신약개발 역량과 직결되어 있다.

식약청은 이번 사업이 국외에서 발간된 400여종의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하여 ▲국내외에서 제공되지 않는 임상시험 가이드라인 개발 ▲기존 임상시험 가이드라인 개정 및 영문화 등이라고 설명하였다.

우선 임상시험 강국인 미국 및 유럽 등에서 발간한 400여 종의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을 국내에 맞게 새롭게 개정하여 제공한다. 올해는 80여 종, ‘13년 240여 종, ’14년 80여 종을 국내 임상시험 기준에 맞게 가이드라인을 개정하게 된다.

또한 국내 자체개발 신약 및 신의료기기 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에서 제공되지 않는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을 한 해 1건씩 개발할 계획이다. 올해는 의료용 로봇수술기에 관한 임상시험 가이드라인, ‘13년에는 바이오시밀러 임상시험 가이드라인, ’14년에는 임상시험 통계 및 자료관리를 각각 개발하여 국내 의약품 및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지원한다.

아울러 그동안 개발된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에 대해서는 최신 정보를 반영하여 개정하고, 영문화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참고로 임상시험은 신약과 첨단 의료기기 개발의 기반으로 보건의료, 바이오, 나노기술, 화장품, 식품산업 등 관련 산업의 동반성장을 이끌며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크다.

우리나라 임상시험 시장 규모는 ‘10년 1조원에서 ’14년에는 1조8000억원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며, 전세계 임상시험 시장은 약 80조 원으로 추정된다.

식약청은 국내 임상시험 지원을 위한 맞춤형 가이드라인 개발을 통하여 국내 제약업체들의 신약 개발을 지원하고, 국내 임상시험 수준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려 국내 의약품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식품의약품안전청
    독성평가연구부 임상연구과
    김영훈 연구관
    043-719-5253
식품의약품안전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식품의약품안전청
독성평가연구부 임상연구과
김영훈 연구관
043-719-5253
http://www.kf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제약  정책/정부  정부  개발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