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농진청, ‘고려인삼’ 세계문화유산 등재 위한 심포지엄 개최

출처: 농촌진흥청
2012-04-25 16:25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5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오는 26일 인삼특작부(충북 음성 소재)에서 고려인삼의 세계문화유산(UNESCO) 등재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 한국인삼연합회 등 관련 단체에서는 2007년부터 고려인삼의 명품화와 세계화를 위해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인정받고자 유네스코에 등재하는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고려인삼이 한국 유네스코의 대표 목록에 포함돼 세계문화유산으로 상정될 수 있도록 농림수산식품부와 한국인삼연합회, 한국인삼공사 등의 후원으로 고려인삼학회, 한국약용작물학회, 산삼학회와 생산자 단체, 유통·가공업체 등 약 200여 명의 인삼 관련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결의를 다지는 자리이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유네스코 등재 결의와 경과보고에 이어 고려인삼의 역사적 고찰과 전통문화 유산으로서의 가치 탐색, 고려인삼 재배의 시대적 변천과 효능의 우수성 등 고려인삼을 다각적인 시각으로 분석하고 또한 다양한 토론도 이뤄질 예정이다.

그동안 용역과제 참여 연구원들과 한국인삼연합회는 고려인삼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전략을 강구한다. 특히 1999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프랑스 ‘생테밀리옹 포도 재배지구’에서 그 전략을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그리고 고려인삼의 원조로 전해져 내려오는 산양삼(심마니협회 제공)도 전시돼 재배사의 흐름과 시식회 평가도 이뤄질 예정이다.

고려인삼을 유네스코에 등재하고자 하는 주된 내용은 △고려인삼과 관련된 역사적 이야기 △고려인삼 재배에 유리한 기후와 토양조건에 따른 고려인삼만의 전통 재배기술 △홍삼 가공기술 등이다.

농촌진흥청 인삼과 차선우 과장은 “그동안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고려인삼의 무형문화재 대표목록 지정에 관한 연구에 공동참여 했고,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고려인삼의 역사, 문화적 가치와 그 우수성이 확고히 입증돼 세계무형문화재에 신속히 등재되는 지름길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하면서, “이와 더불어 고려인삼의 세계명품화를 위해 세계인삼과학상을 계속 확대 추진해 인삼종주국으로서의 위상제고에 전심전력을 투구하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농촌진흥청 개요
농촌 진흥에 관한 실험 연구, 계몽, 기술 보급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이다. 1962년 농촌진흥법에 의거 설치 이후, 농업과학기술에 관한 연구 및 개발, 연구개발된 농업과학기술의 농가 보급, 비료·농약·농기계 등 농업자재의 품질관리, 전문농업인 육성과 농촌생활개선 지도 등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1970년대의 녹색혁명을 통한 식량자급, 1980년대는 백색혁명 등으로 국민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였으며, 현재는 고부가가치 생명산업으로 농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rda.go.kr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인삼과
현동윤 연구관
043-871-554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인삼과
현동윤 연구관
043-871-5543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