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ogo
2012-04-26 11:00
삼성, 여수세계박람회서 ‘인류의 미래’ 함께 그린다
  • -‘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주제, ‘삼성호’ 독특한 디자인 돋보여
    - 해구(海球)시대, 바다와의 호혜적 매개자로서의 삼성 역할 보여 줘
    - 자연의 근원인 ‘빛·바람·물’로 구성된 화려한 공연 눈길 끌어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6일 -- 삼성이 2012여수세계박람회서 ‘인류의 미래’를 함께 그린다.

삼성은 5월 12일(토)부터 8월 12일(일)까지 93일간 여수에서 개최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독립기업관에 지상 3층, 연면적 2,659.3㎡의 삼성관(Samsung Pavilion)을 마련했다.

배 형태의 독특한 외관 디자인이 돋보이는 삼성관은‘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Living Creatively, Imagining Together)’를 주제로, ‘해구(海球)시대’ 바다와의 호혜적 매개자로서의 삼성의 역할을 보여 준다.

삼성은 이번 박람회의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에 맞추어 인류의 환경오염이 가져 올 암울한 미래를 극복하고, 미지의 세계인 바다의 무한한 가능성을 살리기 위해 개인, 기업, 국가 등 모든 주체가 자연의 아름다운 공존을 위해 노력해야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은 자연의 근원인 ‘빛·바람·물’로 구성된 화려한 공연을 통해 삼성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계획이다.

삼성은 지구의 아름다움을 되찾기 위해 빛, 바람, 물의 결정체를 찾아가는 소녀의 여정을 거대한 영상과 공연이 어우러진 복합 퍼포먼스로 펼쳐, ‘인류애와 자연의 상생’을 위한 삼성의 미래 기술 개발 의지를 표현하는 동시에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관은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SDI 3사가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공연에 등장하는 빛, 바람, 물은 각각 삼성SDI, 삼성전자, 삼성중공업을 상징한다.

미래 지구와 환경을 위한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SDI의 다양한 노력들을 보여주는 파도 형태의 독특한 친환경 전시공간도 삼성관의 또 다른 볼거리다.

삼성관은 5월 12일 개관되며, 1일 총 15회 공연과 박람회 기간 내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관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삼성전자 기업블로그(삼성투모로우, http://samsungtomorrow.com)와 웹사이트(www.samsungexpo2012.com)를 통해 볼 수 있다.
  • 언론 연락처
  •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19
삼성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19
http://www.sec.co.kr

삼성이 여수에서 개최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독립기업관에 「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Living Creatively, Imagining Together)」를 주제로 배 형태의 독특한 디자인에 지상 3층, 연면적 2,659.3㎡규모의 삼성관(Samsung Pavilion)을 마련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이 여수에서 개최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독립기업관에 「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Living Creatively, Imagining Together)」를 주제로 배 형태의 독특한 디자인에 지상 3층, 연면적 2,659.3㎡규모의 삼성관(Samsung Pavilion)을 마련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300x200
480x320
1624x108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전자  문화/연예  미술/사진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