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삼성, 여수세계박람회서 ‘인류의 미래’ 함께 그린다

-‘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주제, ‘삼성호’ 독특한 디자인 돋보여
해구(海球)시대, 바다와의 호혜적 매개자로서의 삼성 역할 보여 줘
자연의 근원인 ‘빛·바람·물’로 구성된 화려한 공연 눈길 끌어

출처: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2012-04-26 11:00
  • 삼성이 여수에서 개최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독립기업관에 「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Living Creatively, Imagining Together)」를 주제로 배 형태의 독특한 디자인에 지상 3층, 연면적 2,659.3㎡규모의 삼성관(Samsung Pavilion)을 마련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6일 -- 삼성이 2012여수세계박람회서 ‘인류의 미래’를 함께 그린다.

삼성은 5월 12일(토)부터 8월 12일(일)까지 93일간 여수에서 개최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독립기업관에 지상 3층, 연면적 2,659.3㎡의 삼성관(Samsung Pavilion)을 마련했다.

배 형태의 독특한 외관 디자인이 돋보이는 삼성관은‘창조적 공존, 함께 그리는 미래(Living Creatively, Imagining Together)’를 주제로, ‘해구(海球)시대’ 바다와의 호혜적 매개자로서의 삼성의 역할을 보여 준다.

삼성은 이번 박람회의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에 맞추어 인류의 환경오염이 가져 올 암울한 미래를 극복하고, 미지의 세계인 바다의 무한한 가능성을 살리기 위해 개인, 기업, 국가 등 모든 주체가 자연의 아름다운 공존을 위해 노력해야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은 자연의 근원인 ‘빛·바람·물’로 구성된 화려한 공연을 통해 삼성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계획이다.

삼성은 지구의 아름다움을 되찾기 위해 빛, 바람, 물의 결정체를 찾아가는 소녀의 여정을 거대한 영상과 공연이 어우러진 복합 퍼포먼스로 펼쳐, ‘인류애와 자연의 상생’을 위한 삼성의 미래 기술 개발 의지를 표현하는 동시에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관은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SDI 3사가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공연에 등장하는 빛, 바람, 물은 각각 삼성SDI, 삼성전자, 삼성중공업을 상징한다.

미래 지구와 환경을 위한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SDI의 다양한 노력들을 보여주는 파도 형태의 독특한 친환경 전시공간도 삼성관의 또 다른 볼거리다.

삼성관은 5월 12일 개관되며, 1일 총 15회 공연과 박람회 기간 내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관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삼성전자 기업블로그(삼성투모로우, http://samsungtomorrow.com)와 웹사이트(www.samsungexpo2012.com)를 통해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개요
삼성전자는 반도체, 통신, 디지털 미디어와 디지털 컨버전스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리더로, 2016년 200조원의 매출과 28조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전세계에서 9만6898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세계 51개국에 90개가 넘는 오피스를 열고 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어플라이언스 부문, 디지털 미디어 부분, LCD부분, 반도체 부분, 통신 네트워크 부분 등 5개 부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인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디지털 TV, 메모리 반도체, OLED, TFT-LCD 분야에서 세계 선두 주자이다.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1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19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