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삼성전기, '12년 1분기 실적발표

매출, 1조 7,477억원, 영업이익 1,067억원
2분기,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용 부품 성장 지속 전망 알파나 순항중...모터, 회사 주력 제품으로 육성 방침

출처: 삼성전기 (코스피 009150)
2012-04-26 10:14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4월 26일 -- 삼성전기는 지난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 7,477억원, 영업이익 1,067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47% 증가했으며,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와 비교해서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 8% 증가했다.

삼성전기는 카메라모듈, MLCC, 기판 등 스마트폰용 부품의 출하량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으며, 고부가 제품의 매출 비중 확대와 내부 효율화를 통한 원가절감 활동이 성과를 보여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순이익은 직전 분기보다 52% 감소한 69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측은 지난 4분기 순이익에 일회성인 아이마켓코리아 지분 매각 이익이 상당부분 반영되어 있어 1분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별 매출을 살펴보면, LCR(칩부품)사업부는 주력 제품인 MLCC의 수요 증가로 전분기 대비 10% 증가한 4,40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2분기에도 스마트폰 및 노트PC용 MLCC의 수요 증가가 예상돼 안정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ACI(기판)사업부는 고부가 반도체용 기판과 스마트폰용 기판의 수요 강세로 전분기 대비 9% 증가한 5,007억원의 매출을 기록, 단일 사업부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5천억원 시대를 열었다.

2분기에도 모바일 기기의 수요 확대로 반도체용 기판의 성장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OMS(광·모터)사업부는 스마트폰용 8M 카메라모듈의 출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해 전분기 대비 12%, 전년 동기대비 139% 증가한 4,240억원을 매출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지난 3월 인수한 세계 2위 HDD모터 업체 알파나가 2분기부터 순항하고 있다며, 시장의 요구에 적극 대응해 모터를 회사의 주력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CDS(파워·무선고주파부품)사업부는 파워 제품의 매출 감소로 전분기 대비 10% 감소한 3,82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언론 연락처

삼성전기
홍보팀
정태진 과장
02-2255-284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